•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공기업 신규채용 절반 뚝…상임임원 늘었다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2.08 08:29:24
  • 댓글 0
ⓒKBS뉴스 캡처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지난해 공기업 정규직 신규 채용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상임 임원은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공공기관의 경영정보 공시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 35곳의 일반 정규직 신규 채용 인원은 5,917명이었다.

이는 2019년 1만1,238명과 비교해 47.3% 줄어든 수치로, 해산된 한국광물자원공사를 제외하고 35개 공기업 중 23개 공기업의 신규 채용 인원이 감소했다.

2019년 대비 신규 채용이 상대적으로 많이 줄어든 공기업은 한국마사회, 강원랜드, 그랜드코리아레저다.

한국마사회는 2019년 일반 정규직 41명을 채용했으나, 2020년에 1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아예 1명도 없었다.

한국마사회는 무기 계약직 채용도 480명에서 98명으로 382명 감소했다. 반면 한국마사회 상임 임원 신규 채용은 2019년 3명, 2020명 3명, 지난해 2명 있었다.

강원랜드와 그랜드코리아레저 역시 같은 기간 일반 정규직 신규 채용이 154명, 58명에서 각각 3명으로 급감했으나 상임임원은 양 기업 모두 4명씩 선임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정규직 신규 채용이 2019년 664명에서 2020년 360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7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LH의 상임 임원은 3명에서 6명으로 증가했다.

매년 1,000명 이상의 대규모 신규 채용을 하는 한국철도공사, 한국전력공사도 일반 정규직 신규 채용이 2019년과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

한국철도공사는 3,964명에서 1,426명으로, 한국전력공사는 1,772명에서 1,047명으로 각각 줄었다.

한전의 관계 회사 10개 중에서는 한국남동발전(+27.4%), 한국전력기술(+4.8%), 한국동서발전(+4.4%), 한국수력원자력(+1.1%) 등 4개사는 정규직 신규 채용이 늘었고 그 외 다른 6개사는 신규 채용 인원이 34.4%∼62.8% 감소했다.

정규직 신규 채용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공기업은 주택도시보증공사로 2019년 46명에서 지난해 82명으로 78.3% 늘었다. 한국부동산원도 75명에서 122명으로 62.7% 증가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