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LH, 전력 감축 위해 국내 첫 '오토 DR' 시범 도입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12.29 14:06:19
  • 댓글 0
▲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 진주 본사 사옥 전경. ⓒ한국토지주택공사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광주 아름마을 1단지 국민임대주택에서 국내 최초로 Auto(자동형) 국민DR 서비스를 시범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DR이란 수요반응(Demand Response)의 줄임말로, 가정이나 상가 등에서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는 제도다. 개별 입주 세대가 DR에 참여하는 것을 국민DR이라고 한다. 최근 늘어나는 전력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정부는 탄소중립의 일환으로 수요관리정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참여 세대는 문자,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전력거래소로부터 전력사용 감축 요청을 받으면 가전제품 및 조명을 끄는 등 전기 사용을 줄인다. 그 결과 1kWh(킬로와트아워)당 약 1,300원의 정산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앞서 LH는 지난해 6월 전력거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대전 송림마을, 진주 남문산 등 국민·행복주택에서 국민DR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시범사업 분석 결과, 전력거래소의 전력감축 요청 시마다 해당 세대가 가전기기 등을 직접 제어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 전력량 감축 효과가 다소 낮았다.

이에 따라, LH는 입주민의 국민DR 참여도를 높이고 전력량을 줄일 수 있도록 스마트 LED 조명을 활용해 기존 수동 방식을 자동 방식으로 바꿔 국민DR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범 대상은 조명기구 교체 시기가 도래한 광주 아름마을 1단지(국민임대주택, 632세대)다. 이 단지에 조달청의 ‘혁신제품 시범구매사업’ 제도를 활용해 스마트 LED 조명을 구입·교체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LH는 신규 건설하는 임대주택에서 LH 자체 스마트홈 기능과 연계해 Auto 국민DR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자동제어 기능을 활용해 국민DR을 효과적으로 구현한 것”이라며 “입주민에 더욱 편리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전기료 절감, 전력량 감축에 따른 정산금 등 부가적인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