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노동 산업
[SR노동] 가스공사 비정규 지부 “정부 정규직 전환 정책 탓 되레 일자리 잃게 생겼다"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11.23 12:02:37
  • 댓글 0
▲홍종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지부장이 2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R타임스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지부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 선언에 따른 '고용안정·처우개선'이 보장된 정규직 전환 이행을 촉구했다.

홍종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가스공사 비정규직 지부장은 이날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자 총궐기, 광장을 열어라’ 기자회견에서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 1,400명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홍 지부장은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 때문에 오히려 일자리를 잃게 생겼다”며 “노동자의 생존권인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담보로 20일째 길거리에 앉아서 단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지부장은 “정규직 전환 시점에 오히려 노동자들은 대체근무자도 없이 근무하는 등 열악한 상황에 처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지난 17일 청와대 앞에서 “시험을 보라는 것은 공정을 빙자한 대량 해고"라며 "가스공사는 반노동행태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말했다.

가스공사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조건으로, 시험을 통한 공개경쟁채용 제도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가스공사 비정규직 지부는 가스공사 측이 제시한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대부분 해고될 것이라는 말한다.

홍 지부장은 지난 2일 “소방직종 노동자들은 일하면서 공개경쟁채용 시험을 준비할 수 없다”며 “시험을 보면 노동자 50여명은 사실상 다 해고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례로 지난해 한국공항공사는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기존 소방직종 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근무 기간에 따라 5~10%의 가산점을 줬다. 하지만 기존 근로자 약 40%는 시험에서 탈락해 해고됐다.

한편, 공공운수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오는 27일 조합원 2만명이 참여하는 총궐기 대회가 최근 정부로부터 집회 금지 처분을 받은 것을 두고, 정부에 집회 및 시위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들이 2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SR타임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