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노동 산업
[SR노동] 가스공사 비정규직 정규직화 '내홍'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12.02 18:39:36
  • 댓글 0
▲대구 동구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 젊은 직원 위주로 구성된 제2노조 반발…단식투쟁도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직고용과 자회사 전환 문제 등 정규직화를 놓고 내홍이 일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가스공사 지부는 지난달 소방을 포함한 6개 직종 비정규직 노동자를 자회사 고용하는 ‘정규직 전환 기본 방침’을 가스공사와 잠정 합의했다. 하지만 2010년 이후 입사한 직원들 위주로 구성된 가스공사 제2노조(더 코가스 노조)가 이에 반발하고 있어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가스공사와 민주노총, 가스공사 지부는 미화·소방 등 약 1500명에 달하는 공사 비정규직들에 대한 직고용 및 자회사 전환에 합의했다. 

노·사·전문가협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합의를 통해 직고용 및 자회사 전환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채용방식·일정 등 후속조치는 가스공사 정규직 전환 추진단을 통해 결정된다. 

가스공사는 주요 공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비정규직 합의가 지지부진했으나 가스공사 비정규직지부의 단식투쟁 등에 따라 조속히 합의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규직 전환합의에 따라 가스공사 내부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더 코가스 노조가 사흘째 청와대 앞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중으로 전해졌다.

가스공사에는 민주노총 산하 가스공사지부와 2018년 비정규직 전환 움직임에 반대해 구성된 더 코가스 노조가 설립됐다.

더 코가스 노조는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의안에 반발하며 공청회 등을 통해 가스공사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윤 더 코가스 노조 위원장은 “이번 합의가 과정도 공정하지 않았고, 결과도 정의롭지 않다”며 “일방적 비정규직 전환을 중단하고 직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야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이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청와대 앞 단식투쟁을 이어갈 것”이라 강조했다.

이에 많은 직원들이 청와대 앞 릴레이 항의시위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공사의 젊은 직원들 중심으로 이번 정규직화 합의는 정의·공정·절차가 무시된 결과이며, 합의를 주도한 민주노총과 민주노총 산하 가스공사 지부에 대한 비판여론이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