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2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현대로보틱스와 손잡고 로봇자동화 가속도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12.02 10:22:25
  • 댓글 0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사진 오른쪽)이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배관∙철골 제작 로봇자동화…품질제고∙공기단축∙원가절감 기대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 배관제작공장(Smart Piping Shop) 구축"에 대한 계약과 "철골제작자동화"에 대한 업무협약(MOU: Memorandum of Understanding)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강동구 상일동 삼성GEC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과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 등 양사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과 협약은 플랜트 공사의 핵심자재 중 하나인 배관 스풀(Spool)과 철골의 제작자동화를 위해 진행됐다. 배관은 원료와 생산품의 이동통로로 플랜트의 혈관 역할을, 철골은 기기를 지지하고 보호하는 뼈대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재로서 프로젝트의 공기와 원가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자동화를 통해 품질제고, 공기단축, 원가절감의 세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국내의 배관과 철골 제작 전문업체에 현대로보틱스와 공동 개발한 기술과 장비를 도입한 제작자동화시설을 각각 구축, 삼성엔지니어링이 진행하는 각 프로젝트 현장에 배관과 철골을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일정한 환경의 공장제작을 통해 균일한 품질의 배관과 철골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우선 적용이 가능한 부품과 공정의 자동화에서 시작 ▲자동화 공정과 생산량 확대를 거쳐 ▲전(全)과정의 자동화 순의 단계적 진행을 계획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EPC경쟁력 향상을 위해 전분야에 걸쳐 Digital Transformation(DT)을 통한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세계 1등 기술력의 글로벌 EPC사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말레이시아에서 1조2천억 플랜트 수주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두산솔루스 헝가리 전지박 공장 증설공사 수주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아스펜테크'와 협력…디지털 기술 확대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멕시코서 4조5000억 플랜트 수주 쾌거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3분기 매출 1조6천억원…영업익 1,000억원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 추가수주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1.1억 달러 추가계약 icon[SR건설부동산]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회사 주식 3만주 매입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부산 스마트시티 실증사업 참여 icon[SR환경]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취임 첫 행보로 물 자원 보호 나서 icon[SR공정운영] 삼성디스플레이, 2021년 정기인사…총 22명 승진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2021년 정기 임원인사 단행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디지털 기술혁신으로 ESG경영 박차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지난해 영업익 3,510억원…전년比 8.9%↓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태국서 1400억 규모 플랜트 보수 사업 수주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베트남 플랜트 대형 모듈설치 성공 icon[SR건설부동산] 삼성ENG, 초등학교 입학 자녀 둔 임직원 대상 선물 전달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ESG 사업화 박차…300억 투자 icon[SR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주주총회 ‘최성안 사장 재선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