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롯데건설-연세대, 대용량 건설 현장 데이터 플랫폼 공동연구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11.19 13:53:36
  • 댓글 0
▲롯데건설 직원이 로봇 '스팟'을 활용해 테스트 하는 모습. ⓒ롯데건설

4족 보행 로봇 ‘스팟 (SPOT)’ 활용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컨워스(Conworth)와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을 활용한 건설 현장용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공동으로 연구한다고 19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Eagle’을 이용하여 시계열적 형상 정보의 저장, 시각화, 분석, 및 공유 기능을 건설 현장에 활용할 계획이다.
 
컨워스에서 개발한 'B-Eagle'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분산처리 시스템으로, 수백 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1~2시간 만에 처리가 가능하다. 

또한, 중간에서 거쳐야 하는 단계가 없고, 보통 사양의 서버를 연결하여 처리하므로 저비용으로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렇게 처리한 데이터는 사용자가 일반 PC의 웹(Web)과 스마트폰 앱(App)으로도 볼 수 있다.

또한, 데이터 취득에 활용하는 스팟(SPOT)은 보스턴다이나믹스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이다. 현재, 연세대학교에서 보유 중인 스팟은 연구에서 건설 현장의 데이터 취득의 무인 자동화 테스트에 활용된다. 

컨워스는 연세대학교에 재직 중인 허준 교수가 대표로 있는 벤처기업으로,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DT:Digital Transformation)을 지원하는 차별화된 데이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컨워스의 허준 대표는 “건설산업의 미래는 디지털 전환을 통한 생산성 향상에 달려있고, 이는 건설 현장의 데이터 수집, 저장, 관리, 분석, 공유 수준과 직결된다. 롯데건설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있어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AI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 활용 기술 등 연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