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8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보험사, ‘의료자문’ 악용…보험금 부지급 '80%' 육박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10.05 15:22:35
  • 댓글 0
ⓒpixabay이미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보험사들이 의료자문제도를 악용해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단 목소리가 나왔다. 최근 3년간 의료자문을 통해 보험금을 부지급한 비율이 보험사 별 최대 79%를 기록하면서 공정성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이 시급하단 지적이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최근 국내 5대 생명보험사와 5대 손해보험사 등 10개 보험사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 동안 의료자문제도를 통한 부지급 비율이 보험사에 따라 최대 79%를 기록했다.

의료자문제도는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소비자의 질환에 대해 전문의의 소견을 청취하는 과정이다.

문제는 의료자문제도를 보험사가 과도하게 남발하거나 해당사와 위탁 관계를 맺은 자문의를 통해서 진행해 객관성과 공정성이 떨어지고 있단 것이다.

이에 대해 김병욱 의원은 “의료자문제도의 취지는 보험계약자가 청구한 보험금이 약관상 지급 사유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 객관성 확보를 위해 자문의의 도움을 받는 제도인데, 제도의 취지와는 달리 보험사들은 폭넓게 의료자문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는 “동일부위에 유사한 손상을 입어도 치료 방법 및 환자의 체질적 이질성으로 인해 최종적으로 판단되는 후유증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보험사와 위탁 관계를 맺은 자문의가 보험사로부터 제공받은 영상필름과 의무기록지만을 평가해 자문하는 형식으로 진행돼 공정성이나 객관성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분별하게 이용되는 의료자문제도의 요건 정비 및 강화, 의료자문 동의 절차 관련 설명 의무 강화, 공신력 있는 의료감정 시스템 구축, 자문의 및 자문기관 정보공개 등 생보사 및 손보사의 의료자문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건강칼럼] '전체 임플란트' 시술은 어떨 때 해야하나? icon[SR경제&라이프] 캐롯손보, '퍼마일차보험 광고 모델'로 배우 신민아 발탁 icon[SR경제&라이프] 대형생보사, 부동산 PF 확대…“저금리 타개할 수익원”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내년 미얀마서 보험 판매 개시 icon[SR유통] CJ오쇼핑, '신차발표회'도 홈쇼핑..."쌍용 '티볼리 에어' 7일 론칭" icon[SR경제&라이프] 신한금융 통합보험사 사명 ‘신한라이프’로 결정 icon[SR지배구조] 한화 3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 승진 icon[지자체의 SR] 김포시, '희망일자리사업' 8월 신규 취업자 올 들어 최대 icon[SR건설부동산] CBRE코리아, “코로나19에도 기관투자자 해외 부동산 투자 꾸준” icon[SR경제&라이프] 삼성화재, 독감 치료비 특약 3개월 배타적사용권 획득 icon[SR자동차] 현대차,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 'H SMART+'로 中 공략 박차 icon[SR경제&라이프] 농협, 올해 하반기 410여 명 채용 실시 icon[SR주간브리핑] 시중은행 주택청약 유치 치열·삼성 '갤럭시 S20 FE' 공개 icon[SR기획] 대출상환 걱정 없는 '신용생명보험' 관심 'UP' icon[SR경제&라이프] 보험사 CEO에 ‘인사태풍’…‘연임’이냐 ‘교체’냐 icon[SR경제&라이프] 차기 생보협회장, 정희수 보험연수원장 내정…정치인 출신 첫 협회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