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가계빚 1637.3조 사상 최대…'빚투' 신용대출 급증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8.19 14:46:24
  • 댓글 0
ⓒ한국은행

- 19일, 한국은행 2분기 가계신용 통계 발표

- 증권사 신용공여 폭증 영향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올해 2분기 가계부채가 1637조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유동성 공급 확대로 자산가격이 상승하면서 이른바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선 영향이 큰 탓이다. 증권시장의 신용공여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결제 전 카드사용 금액 등 판매신용 잔액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2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올 2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637조3,000억 원으로 직전분기(1,611조4,000억 원) 대비 25조9,000억 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선 1.6%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가계부채는 가계신용을 의미한다. 가계신용은 은행과 비은행 금융회사의 가계대출과 신용카드 할부액을 비롯한 판매신용을 합한 금액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가계신용에서 비중이 큰 가계대출은 1,545조7,000억 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23조9,000억 원(1.6%) 늘었다. 이는 2017년 4분기(28조7000억원)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14조8,000억 원 증가해 1분기(15조3,000억 원) 보다는 소폭 둔화됐다.

반면 기타대출은 2분기 들어서 9조1,000억 원 증가했다. 직전 분기(1조9,000억 원)과 비교하면 5배 이상 폭증한 것이다. 증권사 신용공여가 2분기에 사상 최대 규모인 7조9,000억 원 늘어난 영향이다.

실제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융자잔고는 지난 6월 15일 기준 12조원을 넘어섰다. 이달 들어선 지난 7일까지 15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평균 신용융자 잔고가 9조7,000억 원이었던 것에 비하면 증가속도가 매우 빠른 편이다.

또 신용카드 할부액을 비롯한 판매신용 잔액은 91조6,000억 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2조원 증가했다. 판매신용은 지난해 4분기(4조6,000억 원)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자동차 소비 증가가 원인인데,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로 수요가 회복된 영향이다.

가계 빚 증가세가 가팔라지면서 올해 1분기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중은 98.5%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4분기(97.9%)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이미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위험 수위(80%)를 넘어선 상태다. 1분기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중도 191.7%로 4분기(190.6%)보다 소폭 올랐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