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국토부, 그린리모델링 사업 본격 착수…총 1만300가구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08.02 11:31:11
  • 댓글 0
▲영구임대 그린리모델링 단지 위치도 ⓒ국토부

- 태양광 패널·고효율 단열재·창호 등 에너지 절감 건물로 재탄생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변창흠)는 지난 7월 31일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물량은 총 1만300가구(영구임대 300가구, 매입임대 1만 가구)다.

올해 리모델링을 실시하는 영구임대 단지는 군산나운4, 익산부송1, 광주하남1, 광주각화1, 대전판암4, 대전둔산1, 대전둔산3, 제천하소4 등 8곳 300가구다. 8곳의 단지는 지난 금요일 대전둔산3을 시작으로 8월 5일까지 모두 첫 삽을 뜨게 된다.

영구임대주택의 경우 고효율 단열재, 고성능 창호, 절수형 수도꼭지 설치 등 에너지 성능강화 공사와 태양광 패널 등 친환경 에너지 생산설비 설치, 친환경 자재 시공이 이뤄진다.

이에 더해 연접한 소형평형 주택에는 비내력벽을 철거해 하나의 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세대통합 공사도 일부 진행된다.

도심내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하여 임대하는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준공 후 25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가 심각한 주택을 중심으로 사업물량 1만 가구가 지역별 배정을 완료했다.

매입임대주택에는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해 세대내에 고효율 보일러, LED 전등, 절수형 설비 교체 등의 작업이 이루어지고, 단지 여건별로 내·외 단열재 교체,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 등 맞춤형 공사가 진행된다.

이에 더해 입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CCTV 성능개선, 비디오폰 교체 등 생활안전시설도 설치될 예정이다.

김정희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올해 추진한 사업결과를 반영하여 표준사업모델 구축하고, 사업지침을 제시하는 등 사업 확대기반을 마련하여 2021년부터는 더욱 많은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에너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