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9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초대석&CEO
‘인화’의 구자경 LG명예회장 영면…"마지막까지 소박하게"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2.17 14:59:15
  • 댓글 0
▲故 구자경 명예회장 발인식. ⓒLG

- 17일 발인…가족장 형태로 비공개 4일장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약 25년 간 LG그룹의 회장으로 재직하며, '인화(人和)'의 경영철학을 실천했던 고(故) 상남(上南) 구자경 LG명예회장이 영면에 들었다.

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발인은 17일 오전 8시경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지난 14일 숙환으로 별세한 구 명예회장의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 형태의 비공개 4일장으로 소박하게 치러졌다. 

발인식은 빈소 안에서 가족·친인척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했다. 발인식에는 상주인 차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장녀 구훤미씨, 삼남 구본준 LG 고문, 차녀 구미정씨, 사남 구본식 LT그룹 회장, 손자 구광모 LG 대표 등 직계 가족과 범LG가 친인척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또 구자열 LS 회장과 구자균 LS산전 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그리고 GS그룹 명예회장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윤홍 GS건설 사장, 허정수 GS네오텍 회장, 허승조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LS·LG 경영진과 권영수 LG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등 LG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발인식은 묵념과 추도사, 헌화 순으로 진행됐다. 추도사에서 이문호 LG공익재단 이사장은 "구 명예회장님은 대한민국 산업의 역사를 쓰신 분이요, LG의 역사이셨다"며 "LG의 20만 임직원이 가슴에 새기고 있는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와 '인간 존중의 경영'이 바로 회장님의 경영 사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회장으로 재직 당시 공장과 연구 현장에 가시기를 즐기시고 현장의 사원들과 같은 눈높이에서 말씀하시며 너털웃음을 나누시던 큰 형님 같은 경영인이셨다"며 고인을 회상했다.

끝으로 "회장님은 우리 모두가 존경하고 사랑했던 큰 별이셨다"며, "감사합니다. 존경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