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0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부산 태양광 발전 시설 본격 가동
  • 김경종 기자
  • 승인 2019.11.20 18:29:30
  • 댓글 0
▲건물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을 살펴보고 있는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오른쪽) ⓒSK에너지

- 부산 신항 내트럭하우스 사업소 태양광 발전설비···연간 1.4GW 전력 생산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SK에너지(대표 조경목)는 경상남도 창원시에 위치한 내트럭하우스 부산 신항 사업소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올 연말께 본격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SK에너지는 지난 7월부터 부지 넓이가 5만㎡에 달하는 부산 신항 사업소의 화물차 주차면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해 왔다. 주차면을 활용한 것은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면적을 최대로 확보해 발전용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부산 신항 사업소 한 곳에서만 995.4kWh의 태양광 발전용량을 확보했다. 발전용량 3kWh 수준인 주택용 태양광 발전시설과 비교하면 300배가 넘는 규모다.

부산 신항 사업소가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하게 될 전력량은 연간 1.4GW로, LNG 발전 대비 매년 약 62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미세먼지 배출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측은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 수준에 대해 산림청이 발표한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탄소흡수량 기준으로 30년생 소나무 9만여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지난 7월 한국에너지공단과 친환경 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내트럭하우스와 SK주유소를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인프라 거점으로 활용하기로 한 바 있다.

SK에너지는 이번에 내트럭하우스 부산 신항 사업소를 가동한 데 이어 옥천 사업소와 울산 신항 사업소에서도 올해 중 태양광 발전 설비 건설에 착수할 예정으로, 단계적으로 전국 내트럭하우스로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주유소에 설치 중인 태양광 발전 설비도 이르면 올해 말부터 상업가동에 들어가게 된다.   

조경목 사장은 “정유사업 연계 플랫폼들을 이용한 친환경 태양광 발전에 본격 돌입함으로써 그린밸런스 전략의 성과 창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친환경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환경] SK에너지, 친환경 사업 위해 3천억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2023년까지 전기차 충전시설 190개 설치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청춘 응원 프로젝트 ‘SK오일로패스’ 종료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GS칼텍스·줌마, 주유소 택배 ‘홈픽’ 주문량 일 3만건 돌파 icon[SR환경] SK에너지, 유조차 172대 활용 친환경 캠페인 icon[SR환경] SK에너지, 친환경 에너지 생산∙공급 통해 그린밸런스 맞춘다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청춘 여행 지원 캠페인 ‘SK오일로패스’ 1차 당첨자 발표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SK오일로패스’ 큰 인기…13만7천명 지원 icon오후2시[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친환경 설비 VRDS 3개월 앞당겨 기계적 준공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1조원 투자' 탈황설비 생산 채비 완료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3대 추진전략 발표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밀폐공간 가스사고’ 원천 차단 기술개발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장비가 할 수 있는 세척시스템 개발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주유소 중심 차량 통합관리 플랫폼 ‘머핀’ 도입 icon[SR경제&라이프] SK에너지, ‘SK오일로패스 시즌2’ 시행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