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환경 산업
[SR환경] 현대차, 美 뉴욕 맨해튼서 친환경 업사이클링 패션 선보여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9.08 10:20:56
  • 댓글 0
▲현대차가 '제로+마리아 코네호'와 함께 선보인 리스타일 컬렉션. ⓒ현대차

- 폐기된 자동차 시트가죽 업사이클링한 의상 소규모 콜렉션서 공개

- 사라 제시카 파커 등 헐리우드 스타와 밀레니얼 패션 인플루언서 참석

- 다음달 중국 베이징서도 두번째 업사이클링 의상 공개 예정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가 지난 6일 미국 뉴욕 맨해튼 퍼블릭 호텔에서  폐기되는 자동차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의상을 공개하고, 글로벌 인플루언서들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리스타일(Re:Style)’이라는 이름의 소규모 콜렉션을 열고, 뉴욕 기반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상 15벌을 선보였다.

행사는 전세계 패션업계 종사자와 미디어들이 몰려드는 2020 봄∙여름 뉴욕 패션위크 첫날에 개최돼, 미국 헐리우드 배우와 TV스타 등의 유명 연예인을 비롯해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패션 및 라이프 스타일 분야 인플루언서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미국 유명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주인공 ‘사라 제시카 파커’와 헐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배우 ‘로언 블랜처드’, 전(前) 비욘세 스타일리스트 ‘타이 헌터’ 등이 행사장을 찾았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의 대표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는 “패션산업에서도 폐기되는 직물과 소재가 큰 이슈”라며 “자동차 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문제를 패션산업과의 협업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보면서 매우 혁신적인 회사라고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 날 콜렉션을 위해 현대차는 지난 5월부터 미국 뉴욕에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협업해 의상을 제작했으며,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은 부품 그룹사 ‘현대트랜시스’로부터 공급받았다.

콜라보레이션 의상 외에도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와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도 함께 공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재생섬유 티셔츠에는 ‘스타일 있는 지구 보호’라는 친환경 메시지를 담았으며, 추후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매장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한정판으로 판매한 후 수익금은 글로벌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브랜드 설립 때부터 친환경과 지속 가능성을 강조해온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로, 식물성 염료와 자연 친화적인 실크 등 화학제품 대신 지속 가능한 재료를 의상제작에 사용하는 등 생태계 보존과 환경에 대한 영향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현대차는 미국 뉴욕에 이어 다음달 중국패션위크 기간 중에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중국 친환경 패션 브랜드 ‘리클로딩 뱅크’와 협업해 두 번째 ‘리스타일’을 개최할 예정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