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올 1월 서울 아파트 소형 아파트 매입비중 21.5%…월별 역대 최고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3.16 10:02:39
  • 댓글 0
▲2006~2022년 1월 서울 전용면적 40㎡이하 아파트 매입비중. ⓒ경제만랩

- 집값 상승과 대출규제로 선택 폭 좁아…서울 아파트 매매 5건 중 1건은 소형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 절벽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1월 전용면적 40㎡ 이하의 서울 소형 아파트 매입거래 비중은 월별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규모를 살펴본 결과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1,281건 가운데 전용면적 40㎡이하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7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40㎡이하의 거래비중이 21.5%에 달한 것으로 한국부동산원이 월간 통계 집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았다. 전용면적 40㎡이하의 소형 아파트 매입비중이 늘어나면서 아파트 가격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월계동에 위치한 ‘사슴3’ 전용면적 33.18㎡의 경우 지난 2021년 1월 5일 3억 3200만원(13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1월 11일에는 4억 7000만원(11층)에 거래돼 1년간 1억 3800만원 오르고, 41.6% 상승했다.

서울 중랑구 신내동에 위치하는 ‘신내11대명’ 전용면적 39.76㎡는 지난해 1월 23일 3억 9200만원(14층)에 거래됐다. 하지만 올해 1월 8일에는 해당 아파트의 동일 면적이 5억2,800만원(14층)에 손 바뀜이 일어나 1년간 1억3,600만원 오르고 34.7% 상승률을 보였다.

도봉구 쌍문동 일대에 있는 ‘한양2’ 전용면적 35.1㎡도 지난해 1월 27일 2억9,500만원(11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1월 12일에는 3억9,700만원(9층)에 거래돼 1억 200만원 오르고 34.6%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최근 몇 년간 서울 아파트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했고, 대출 규제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한도 자체가 줄어들면서 주택 구매를 원하는 실수요자들의 선택 폭이 좁아지자 비교적 부담이 덜한 소형아파트로 관심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