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중고차시장 친환경차 등록대수 81%↑…ES300h 7세대 5,326만원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2.24 10:27:23
  • 댓글 0
ⓒ토요타코리아 렉서스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중고차 시장에서 전기차(EV) 및 하이브리드차(HEV) 비중이 크게 늘며 친환경 중고차 시장이 성장 중이다.

24일 엔카닷컴 빅데이터에 따르면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중고차 등록대수가 꾸준히 늘어나며, 2020년 대비 2021년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등록매물 수가 16.2%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는 지난 1년 사이 등록매물이 81.55%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하이브리드차 또한 6.93% 증가했다. 전기차 등록매물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전체 전체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등록매물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년 12.44%에서 21년 19.43%까지 늘었다.

국토교통부 기준 지난해 친환경차 신규 등록 대수가 전년 대비 41.3% 증가,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향후 전기 및 하이브리드 중고차 시장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6월부터 이달까지  2020년식 인기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 모델들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하이브리드차가 전기차 보다 시세 변동폭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은 지속 증가하고 있지만 순수전기차에 비해 충전 걱정이 덜 한 하이브리드차가 중고차 시장에서 현실적인 대안으로 평가 받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이브리드차는 렉서스 ES300h 7세대를 제외한 모델들은 시세 하락세가 약 80만원 안팎으로 전기차 보다 크지 않았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캘리그래피)는 작년 6월 4,241만원에서 올해 2월 4,165만원으로 하락했으며, 쏘나타 하리브리드(인스퍼레이션)도 11만원 하락한 3,200만원으로 나타났다. 기아 더 뉴 니로(노블레스)의 2월 시세는 2,579만원에서 2,565만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렉서스 ES300h 7세대(이그제큐티브)는 5,455만원에서 5,326만원으로 129만원 가량 시세가 하락했으며, 토요타 캠리(XV70/2.5 XLE 하이브리드)는 40만원 하락한 3,372만원, 혼다 어코드 10세대(2.0 하이브리드 투어링)은 시세 변동이 없었다.

ⓒ엔카닷컴

이에 비해 전기차는 각 모델마다 시세 변동이 큰 편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Q)의 경우 작년 6월 2,830만원에서 올해 2월 시세는 2,250만원까지 크게 떨어졌으며, 기아 니로 EV(프레스티지)는 3,409만원에서 3,211만원으로 하락했다.

수입 전기차는 BMW i3(솔플러스)의 2월 시세가 3442만원으로 지난해 6월 대비 504만원 가량 크게 하락했으며, 그 다음으로 테슬라 모델 S(롱레인지)가 499만원 하락한 9,567만원, 아우디 e-트론(55 콰트로)는 422만원 하락한 7,223만원이었다. 쉐보레 볼트 EV(프리미어)의 경우 2,825만원에서 올해 2월 2,835만원, 벤츠 EQC(EQC400 4MATIC)는 6,272만원에서 6,235만원으로 다른 모델보다 상대적으로 시세가 적게 하락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매년 친환경 중고차 시장이 꾸준히 커짐에 따라 앞으로 전기 또는 하이브리드 중고차를 고려하는 소비자 선택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에도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정책 및 제조사들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대거 출시하는 만큼 중고차 거래도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