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자체의 SR 수도권
[지자체의 SR] 김경일 도의원, “임금체불 버스업체, 경영 및 서비스 평가 불이익 받아야”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1.11.24 10:05:29
  • 댓글 0
▲김경일 경기도의원 ⓒ경기도의회

- 코로나19 특별지원금, 임금체불 업체 임금 해소 후 지원 제안

[SRT(에스알 타임스) 정명달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3)은 지난 23일 교통국에 대한 2021년 제4회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안과 2022년 예산안 심의에서 버스업체 재정지원에 대하여 선별적 지원을 제안했다.

김경일 도의원은 “이번 교통국 예산안에서 전년 대비 405억원이 증액되었고, 600억원 정도가 버스 업체에 지원된다”며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하는 업체는 지원 순위에서 배제하고, 경영 및 서비스 평가에서 낮은 평점을 통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을 제안했다.

코로나19 특별지원금 역시 임금을 체불하는 업체는 임금 체불을 해소한 이후에 지원금이 나갈 수 있도록 예산에 부기를 달아 줄 것을 요청했다.

답변에 나선 허남석 교통국장은 “임금 체불 업체는 벌칙을 포함한 경영 및 서비스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건설교통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는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심야 공항버스를 포함한 공항버스 업체에 지원하고, 택시 및 시내버스의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인센티브, 택시 노후 영상기록장치 교체 지원, 경기도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예산이 포함됐다.

정명달 기자  mensis34@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명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