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3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같은 듯 다른 행보'…신사업 몰두 GS·호반건설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07.08 09:00:00
  • 댓글 0
▲허윤홍 GS건설 사장(사진 왼쪽)과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 ⓒ각 사

- 허윤홍 GS건설 사장·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 신사업 발굴 주력

- 허 사장, GS그룹 전체 승계 구도와 맞물려

- 김 부사장, 승계 의혹 잠재울 능력 입증 필요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건설家 신사업이 후계 경영인들의 능력 입증을 위한 시험대가 되고 있다.

GS건설의 허윤홍 사장과 호반건설의 김대헌 부사장은 각기 사내에서 신규 먹거리를 발굴하는 임무를 전담하고 있다. 두사람은 신사업을 추진하면서 경영 수업을 받는 동시에, 오너로서 능력을 입증해야 할 과제도 안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경영 능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점은 비슷하지만 허윤홍 사장은 그룹 전체 승계와 맞물려 있다는 점, 김대헌 부사장은 편법 승계 의혹을 불식시켜야 한다는 점에서 다소 다른 모습을 보인다.

8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과 호반건설의 후계자들은 회사 내 신사업 부문을 담당하고 있다.

허창수 GS건설 회장의 장남인 허윤홍 신사업본부 대표(사장)은 지난 2005년부터 GS건설에서 근무해 왔다.

2018년에는 신사업추진실장(부사장)에 올라 회사 내 신규 먹거리를 발굴하는 임무를 맡았고 지난해에는 부사장으로 승진한지 1년 만에 사장 자리에 올랐다. 

올해 초에는 신사업추진실이 신사업본부로 승격되면서 한층 더 힘이 실렸다. 허윤홍 체제에서의 신사업본부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왔다.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농업생산시스템인 '스마트팜' 사업을 비롯해 우크라이나와 인도에서는 태양광 개발 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올 초에는 포항 규제자유특구 내 2차전지 재활용 시설 투자를 결정했고, 미국과 유럽의 모듈러 업체 2곳을 인수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센터를 직접 설립하고 임대하는 '코로케이션' 사업까지 모색 중이다.

허윤홍 사장은 이같은 행보는 단순한 사업 수완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경영 능력 입증이 GS그룹 전체 후계구도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기반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GS그룹은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허창수 GS건설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등 오너 3세가 지배하고 있다. 이들의 자녀들이 4세는 이제 막 사장, 전무, 상무 등 역할을 맡으며 경영 전면에 나서는 상황이다.

특별한 승계 원칙이 없는 GS그룹 특성상 각자 맡은 분야에서 출중한 실력을 보인 4세가 그룹의 차기 오너가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허윤홍 GS건설 사장외에 오너 4세로는 허준홍 삼양통상 대표,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서홍 GS에너지 전무 등이 있다.

◆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편법 승계 의혹 딛고 능력 입증 과제

호반건설의 창업주 김상열 회장의 장남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도 그룹 내에서 신사업 부문을 주도적으로 맡으면서 경영 능력을 쌓고 있다.

김대헌 부사장은 지난해 2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플랜에이치벤처스'를 출범시키면서 적극적으로 신사업 발굴에 뛰어들었다.

'플랜에이치벤처스'는 도심형 스마트팜 기업인 '쎄슬프라이머스', 안면인식 보안 솔루션 'CVT', 프롭테크 기업 '텐일레븐' 등 다양한 기술을 가진 기업에 투자해 왔다.

최근에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보유한 '플럭시티'에 투자하면서 스마트시티 분야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호반그룹은 GS그룹과 다르게 지난 2018년에 이미 승계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다.

당시 김 부사장이 최대 주주였던 호반과 그룹 핵심회사인 호반건설이 합병하면서 김 부사장이 호반건설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현재 김대헌 부사장은 호반건설 지분을 54.73% 소유하고 있다. 창업주 김상열 회장의 호반건설 지분은 10.51%다.

하지만 승계과정에서 적은 자본을 들여 설립한 회사에 그룹 일감을 몰아준 뒤 몸집을 키워 합병하는 방식으로 쉽게 그룹 지배권을 넘겨받았다는 '편법 승계' 의혹 논란도 뒤따르고 있다.

이미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11월부터 '편법 승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만큼 향후 추이도 주목된다.

김대헌 부사장은 이같은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도 신사업을 통한 경영능력 입증이 필수적이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