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2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지배구조 산업
[SR지배구조]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영장 실질심사 포기…"처벌 달게 받겠다"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9.05 15:14:08
  • 댓글 0
▲방송화면 캡처.

- 지난 4일 인천지검에 스스로 찾아가 체포..."실망감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대마 밀반입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부장은 CJ그룹이 5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그릇된 일로 인해 CJ 임직원들에게 큰 누를 끼치고,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 부장은 지난 4일 오후 가족을 포함해 주위에 전혀 알리지 않은 채 스스로 인천지검을 찾아가 "저의 잘못으로 인해 주위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매우 마음 아프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기를 바란다"고 요청한 후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고 어떠한 처분도 달게 받겠다는 뜻으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천지검은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부장은 지난 1일 미국발 여객기에 탑승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 및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하려다 적발돼 수사를 받아왔다.

한편 검찰이 이 부장에 대한 간이 소변 검사 결과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타났음에도 체포하지 않고 불구속 입건 처리 후 귀가 조치해 특혜 논란이 있었다. .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