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1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문화로 만나는 SR세상
[SR문화]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개최
  • 심우진 기자
  • 승인 2022.06.24 12:37:20
  • 댓글 0
ⓒ왓챠

- 24일 왓챠 통해 최초 공개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가 24일 오전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서성원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먼저 킬러 겨울 역 박세완은 “촬영할 때 선배님들 때문에 잘 업혀서 갔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박세완은 “김성오 선배 액션을 보면서 역시는 역시였고 눈이 부셨고 황홀했다.내적 친밀감이 있어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태훈에 대해서는 “첫인상이 멋있었다. 무서워해야 하는데 연기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반전 매력이 있다. 평소에는 부드러우신데 악역 처음 봤다. 딴거 생각 안하고 선배님만 보고 연기했고 몰입에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완벽했다. 끊임없이 연기 연습을 했다”며 “태어나서 이렇게 운동을 많이 할 수 있구나 처음 느꼈다”고 전했다. 스스로를 분위기 메이커로 지목한 박세완은 “웃음의 액션을 했다고 생각하며 이건 사회생활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연기에 대해서는 “액션 첫 장르물이라 신기했다. 너무 좋았고 감사했다. 총, 칼, 피는 처음 접해봤다. 보여주지 못했던 부분을 보여줘서 저 또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왓챠

잘생긴 또라이로 비폭력 학교 일진 여름 역을 맡은 송건희는 “겨울을 만나고 나서 겨울의 세계에 들어가 알게되고 변화하게 되는 역할”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제가 직접 영화를 보는 느낌이라 행복한 촬영이었다. 연예인과 같이 한다는 생각을 했다. 준비하는 과정을 함께 해 케미가 좋았다”고 정승길과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캐릭터에 대해서는 “제가 여름과 전혀 겹치는 게 없다 생각했는데 어느 정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었다. 인물을 이해하며 재미있게 작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겨울의 보호자 Mr, 반 역 김성오는 “여러분들이 상상하지 못하는 반전 장면이 나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작품의 로맨스 부분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풋풋하고 참신하고 아름다웠다. 결과물에서도 그거 이상으로 녹아들어 있었다”며 “그래서 박세완, 송건희 배우에게 의심가는 부분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두 주연배우 덕분에 풋풋한 느낌으로 현장에 있어 기분이 좋았다”는 말도 남겼다.

강렬한 역할과는 다른 선한 연기에 대해 “부성애를 느꼈다. 실질적으로 저도 아빠다. 겨울과 촬영하면서 이런 딸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했다”며 “보호자가 이런 느낌이구나하고 결혼하고 아이를 키워 그런 감정이 더 크게 다가온것같다. 새로운 감정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겨울을 쫓는 킬러 스파이시 역의 김태훈은 “킬러로 키우던 제자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당하고 분노한다. 겨울이 상상 이상의 정신적인 치명타를 줬다”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박세완 배우에 대해서는 “액션신도 어려웠고 장비 총도 무거웠을 텐데 겨울이를 표현하고 싶어 내색도 안했다”며 “말로 기싸움하는 장면에서 매력적으로 표현해 앞으로 큰 기대가 된다”고 칭찬했다.

반전매력을 가진 배우로 지목된 그는 빌런 역할에 대해 “연기 중점을 둔 것은 왜 이렇게 됐을까하는 드라마 상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부분이다. 앨리스에 대해 변질된 애정도 있어 왜 이렇게 할까하는 게 고민거리였다”고 말했다. 또 “변질된 부성애는 아니고 로맨스”라고 첨언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여름의 보호자인 나무 역 정승길은 “위험한 상황에 처한 여름을 지켜준다. 여름의 조력자로서 그에게 사랑을 권했다. 여름에게 친구가 생기는 것을 지지한다”고 설명하면서 “앞서 말한 두 배우의 의심가는 부분도 응원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왓챠

송건희에게 연기 베테랑으로 지목된 정승길은 “쑥스럽고 과찬이다. 저도 송건희에게 고마웠다. 선배보다는 아버지라 불러 저를 편안하게 해줬다”고 답했다. 이어 “김태훈, 김성오 베우가 더 오래했고 더 베테랑이다”라고 겸손해했다.

케미가 좋았던 순간에 대해서는 “저는 주로 여름과 연기하는 장면이 많았고, 액션 스쿨도 같이 다녔다. 한 두 신에서 센 장면이 있다. 연습하던 시간의 케미가 좋았다”고 말했다.

형사 역할에 대해서는 “처음은 아닌데 경험이 미천해 감독님이 이런 기회 주신 걸 감사하게 생각했고 현장에서 즐기려고 했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서성원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짧은 시간에 흔쾌히 허락해줘 놀랐다. 생각보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왓챠

작품의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잔인하기보다는 멜로도 액션같이 액션도 멜로 같이 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다”고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10대 이야기를 처음 하고 싶었다. 피흘리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 실제 맞고 상처 입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정승길 캐스팅에 대해 “전작을 재미있게 봤다. 미공개 영화의 편집본을 봤는데 매력적이라 시나리오를 쓸 때 염두했다. 그가 보여주지 않은 멋있는 액션까지 욕심을 냈다”고 전했다.

ⓒ왓챠

작품의 매력에 대해서는 “감정을 비틀었다. 싸우면서 정드는 내용으로 B급 감성이면서 현실에 없는 판타지도 많이 넣었다”고 설명했다.

킬러 스파이시 역에 김태훈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트가 잘 어울리고 선한 이미지인데 오래전 나쁜 역할을 했으면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서성원 감독은 앞서 “특정한 장르에 치우치기 보다 로맨스, 액션, 하드코어는 물론 판타지적인 요소까지 여러 장르가 섞인 만화적인 느낌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는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최종병기 앨리스'는 총 8화로 구성되어 있으며 24일 오후 5시 1~3화를 우선 공개한 후 매주 금요일에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