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뷰티·제약·기타
[SR제약&바이오] 씨젠 '3 Ct' 기술 상용화 제품 개발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4.26 14:22:07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3 Ct' 기술을 상용화한 제품을 개발했다. 

씨젠은 26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리는 ‘2022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ECCMID 2022)’에서 '3 Ct' 기술을 적용한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Ct값은 PCR 검사에서 감염원(타겟)의 정량적 지표를 말하며, 대부분 1개 채널에서 1개 타겟의 Ct값을 산출한다. 이런 기술적 한계를 넘어 씨젠은 20년간 축적된 분자진단 노하우와 함께 DPO, TOCE, MuDT 등 보유 중인 19개 특허기술을 활용해, 정확도를 유지하면서 1개 채널에서 3개 Ct값을 구현해 냈다.

씨젠은 RV(호흡기질환), STI(성매개감염증), GI(소화기감염증), UTI(요로감염증) 등의 기존 제품은 물론, 향후 개발될 제품에도 '3 Ct'를 적용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3 Ct' 기술로 유사한 증상을 일으키는 여러 병원체를 한 번에 검사하는 ‘신드로믹’ 검사의 수준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증상의 원인균과 복합감염 여부 등을 정확히 밝혀낼 수 있고, 감염 정도에 따라 치료의 우선 순위를 결정할 수 있어 의료 현장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동일한 장비로 3배 분량의 검사가 가능해 보다 효율적인 대용량 검사가 가능한 장점도 있다. 씨젠은 3 Ct가 확산되면 의료산업의 서비스와 비용 구조가 큰 폭으로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HPV 전문가인 프랑스 리모주대학교 의학대학 세바스티안 한츠 교수는 "HPV는 어떤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계속 존재하는지 또는 사라졌는지 등 바이러스의 종류를 판별해 추적 관찰하는 것이 환자 관리에 필수"라고 설명했다. 

또한 "씨젠은 다양한 병원체를 찾아내는 분자진단 기술 개발에 깊게 관여해 왔으며, '신드로믹 검사'는 호흡기질환 등의 진료 상황에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