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박기훈 SM상선 대표, 부산신항 찾아 수출물류 현장 점검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4.15 15:16:36
  • 댓글 0
▲SM상선 박기훈 대표가 14일 부산 신항을 찾아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가운데), 한두포 부산신항만주식회사 상무와 함께 중소기업 수출입 물류 지원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SM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 박기훈 대표는 14일 부산 신항에서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과 함께 수출 물류 현장을 점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방문은 한국과 미주서안 북부(미국 시애틀, 포틀랜드, 캐나다 밴쿠버 등) 구간에서 화물을 운송하는 4,300 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대)급 컨테이너선 SM 뭄바이(MUMBAI) 호가 터미널에 정박한 가운데 수출입 컨테이너의 상하역 작업을 면밀히 살펴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구 회장은 SM상선 박기훈 대표를 만나 "수출 중소기업들의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SM상선의 노력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올해 들어 컨테이너 운임 지수가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상하이 봉쇄 등으로 수출입 물류의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표는 "국적원양선사로서 수출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시장 진출과 대한민국 무역진흥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높아진 컨테이너 운임으로 인해 시장 내 추가 선박의 확보가 쉽지 않아 무역협회와도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것 ”이라면서 “추가 선박을 확보하는 대로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북미 노선에 즉시 투입할 것"이라고 했다.

SM상선은 지난해 6월 무역협회와 중소기업들의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올해까지 25회에 걸쳐 총 200여 개 기업에 선복을 지원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적인 물류난이 본격화된 2020년 하반기부터 총 29척의 임시 컨테이너선박을 투입했으며 4척의 선박을 업사이징(기존 배선 선박보다 큰 선박을 투입하는 것)함으로써 국내 수출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