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전경련 "10대 그룹 ESG 경영 키워드는 SMART"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4.13 11:00:00
  • 댓글 0
▲10대 그룹 ESG위원회 및 전담조직 현황 ⓒ전경련

- 기구설치, 기술개발 등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는 13일 '그룹 ESG경영 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중 상위(자산총액) 10대 그룹의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 키워드를 'S.M.A.R.T.'로 분석했다.

'S.M.A.R.T.'는 ▲Structuring 기구설치(구조화) ▲Measure 측정(인증 등) ▲Alliance 동맹 ▲Relations (소비자) ▲Tech 기술개발·투자 등 다섯가지 키워드다.

10대 그룹 중 7개사는 ESG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 개편했다. 엘지, 현대중공업 등 두 곳은 올해 상반기 중 설치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사회 분야 가치의 계량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6년 이후 사회 · 환경지표를 계량화해 발표중이다. SK는 사회적가치연구원(CSES)을 설립해 사회적 가치의 화폐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바스프, SAP, 노바티스 등이 참여하는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의 부회장사이기도 하다. 

10대 그룹은 환경, 반부패 등 환경·사회 분야의 국내외 인증에도 적극적이었다. 최근에는 기존의 환경, 안전, 반부패 등 분야의 국제인증인 ISO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관련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선언하는 RE100에 SK그룹 8개사, LG화학 등이 가입했다. 

또 탄소공개프로젝트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도 상당수 기업이 참여 중이다. 삼성은 삼성전자 등 7개사, 현대차 6개사, LG 8개사, SK 3개사, 롯데 2개사 등이 참여해 매년 온실가스배출량 등을 보고하고 있다. 

ESG와 관련된 경쟁사 간, 이업종 간 동맹 체결도 이어지고 있다. GS건설과 LG유플러스는 산재예방을 위한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ESG 공동 펀드를 조성한다. 이 펀드를 통해 혁신 정보통신기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ESG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롯데중앙연구소와 한솔제지는 카카오 열매 성분이 함유된 친환경 종이포장재인 카카오 판지를 공동 개발한다. 또 탄소중립 혁신기술 개발을 목표로 현대차, GS에너지, 한화에너지, 효성중공업 등 10여개사는 에너지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공급망 관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 리스크 통합관리시스템인 G-SRM(Global Supplier Relationship Management) 등 다양한 IT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매년 공급망 ESG 평가를 실시해 노동·인권, 환경·관리, 윤리·준법, 안전·보건 등 잠재적 리스크를 점검 중이다.

롯데케미칼은 소비자 대상 페트병 재활용 캠페인인 '프로젝트 루프(LOOP)'를 진행 중이며,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환경보호 활동에 일상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설치했다. 소비자들이 용기를 가지고 이마트 매장을 방문하면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를 본품 가격 대비 35~39% 할인된 가격에 채울 수 있다. 

이밖에도 GS리테일의 무라벨 생수 출시, 세븐일레븐의 라(벨)떼(기)는 말이야' 캠페인, LG생활건강의 그린제품심의협의회 운영 등도 소비자 대상 ESG 경영의 대표사례로 꼽을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차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수소연료전지 공장 추가 설립 부지 및 규모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와 SK는 '썩는 플라스틱'을 공동 개발 중이며, 롯데는 롯데케미칼 등 주요 화학 계열사를 중심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 기후변화 대응 등 4대 핵심과제에 약 5조2,000억원 규모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한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그린수소 기술 투자를 통한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을 추진중이다. 포스코 에너지의 플라즈마 기화기를 활용한 대기배출물질 제로 기술도 주목을 받고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 기업들의 ESG 경영 사례를 적극 발굴해 기업들에 공유하는 한편 우수사례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가업승계 최고위과정 1기' 개설 icon[SR경제&라이프] K-헬스케어 기업, 외형 성장세는 높지만 실속은 부실 icon[SR경제&라이프] 허창수 전경련 회장, 무역확장법 개정안 발의 美 상원의원 지지 서한 icon[SR경제&라이프] 기업들, "ESG경영, 모호한 개념 탓에 전략 수립 어렵다"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美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미 양국 관계 전망 웨비나 개최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기업지배구조원 ESG 모범규준 개정안에 의견 전달 icon[SR경제&라이프] 신한금융, 여성 리더 쉬어로즈 44명 멘토링 icon[SR게임] 골프존차이나, 중국골프협회와 전략 파트너십 계약 체결 icon[SR경제&라이프] 베트남 우리은행, 차세대 금융결제망 구축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한국의 기업제도경쟁력, OECD 37개국 중 26위"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K-ESG 얼라이언스 의장에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선임 icon[SR유통] LG생건, '여성장애인 날개달기' 지원자 모집 icon[SR건설부동산] GS건설, ESG 위원회 신설 승인…“친환경 사업구조 강화” icon[SR건설부동산] 새 기회 노리는 건설업계 ‘ESG 경영’ 앞 다퉈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탄소중립, 탄소포집·활용·저장 기술에 달려" icon[SR경제&라이프] 재계, 미래 먹거리 '수소 시장' 선점에 사활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급격한 온실 감축, 일자리 창출에 부담"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한국남동발전 '재취업지원서비스 협력 MOU' 체결 icon[SR경제&라이프] 국민 10명 중 7명, 美서 백신 확보 위해 대통령이 직접 뛰어달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