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1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대우건설, '울산 북항 에너지 터미널 3단계 건설공사' 수주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7.27 16:27:53
  • 댓글 0
▲(사진 오른쪽부터)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서경식 코리아에너지터미널 CEO, 류재영 SK에코엔지니어링 G&P PD가 지난 26일 체결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우건설

- 대우건설, 울산 북항 에너지 터미널 1, 2, 3 단계 건설공사 모두 수주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대우건설이 '울산 북항 에너지 터미널 3단계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26일 코리아에너지터미널에서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3단계 LNG Package 건설공사에 대한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공사는 오는 8월 시작해 2026년 4월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울산 북항 내에 21만5,000kl 용량의 LNG 탱크 1기와 연산 약 100만톤 용량의 기화송출설비를 포함한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SK에코엔지니어링과 조인트벤처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공사비는 약 2,200억원으로 대우건설 지분율은 전체 사업의 51% 수준이다.

​이로써 대우건설과 SK에코엔지니어링은 2020년 6월 1단계, 8월 2단계 공사에 이어 울산 북항 에너지 터미널의 3단계 공사까지 수주해냈다. 대우건설과 SK에코엔지니어링이 가진 풍부한 동일 공종 수행 경험과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1, 2단계 건설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이 수주에 강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한국가스공사가 운영하는 인천, 통영, 평택, 삼척 생산기지 등에 LNG 저장설비 22개 호기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고, 해외에서는 예멘 LNG 저장설비 2기 등을 성공적으로 건설한 경험을 갖고 있어 국내외에서 LNG 플랜트 건설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건설사로 평가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국내 최초로 LNG 액화플랜트 공사를 원청으로 수주하고 성공적으로 시공한 경험을 포함해 기화, 저장시설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향후 국내외에서 발주가 예상되는 신규 LNG 플랜트 공사 및 저장시설 건설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리아에너지터미널은 울산 북항 에너지 허브 사업부지 내 액화가스 및 석유제품 터미널에 LNG 탱크와 기화송출시설 추가 건립을 통해 동북아의 에너지 허브 터미널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