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1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익 전년비 27% ↓…"원가 상승 영향"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7.29 10:26:09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대우건설은 연결기준 올해 상반기 실적이 매출 4조6,904억원, 영업이익 3,077억원, 당기순이익 2,22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늘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줄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부문 3조1,063억원 ▲토목사업부문 8,529억원 ▲플랜트사업부문 5,832억원 ▲기타연결종속부문 1,480억원으로 연간 목표인 10조원의 46.9%를 달성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주택건축, 토목, 플랜트 등 전 사업 분야의 매출이 고루 상승하며, 지난해부터 이어온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자재 가격 급등과 외주비, 노무비 증가에 따른 주택건축 현장 원가율 상승과 지난해 상반기 주택건축 및 플랜트 부문 등에서 발생한 일회성 이익에 따른 역 기저효과로 영업이익은 다소 주춤했다”고 말했다. 

​신규 수주는 7조7,719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0% 증가했다. 이는 연초에 공시한 올해 신규 수주 목표인 12조2,000억원의 63.7%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말 대비 8.3% 증가한 45조686억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 대비 5년 2개월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올해 국내에서 휴켐스 여수공장 신설공사, 기장 수출용신형연구로 건설공사, 울산 북항 에너지터미널 3단계 건설공사 등을 수주했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는 지난 5월 ‘신길 우성2차, 우창아파트 재건축’을 시작으로 최근 ‘고덕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까지 약 두 달여 만에 총 9개 프로젝트와 2조4,432억원의 누적 수주를 달성했다. 

​해외에서는 약 4억9,232만 달러 규모의 나이지리아 와리(Warri) 정유시설 긴급 보수공사를 단독 수의 계약으로 따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에서 주택건축 수주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토목, 플랜트 분야에서 수주 전망이 밝은 사업의 발주가 활발하고, 해외에서는 이라크, 리비아 등 주요 거점국가에서 수주를 기대하고 있어 올해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