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7.21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효성그룹, 1천억원대 소득세 탈루 혐의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6.24 13:43:44
  • 댓글 0

- 베트남 해외법인에 기술 사용료 싸게 넘겨

- 수백억 원대 세금 추징 예상…다른 국가 현지법인도 조사 착수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효성그룹이 해외법인 운영과정에서 1,000억 원대 소득에 대한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

24일 업계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효성그룹이 베트남 등 해외 생산 법인에 대한 기술 사용료 등 무형자산 이용 비용을 과소 계상하여 세금을 탈루한 정황을 확인하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효성그룹은 섬유, 산업자재 등을 생산하는 베트남 현지법인을 운영 중이다.  

세무당국은 효성그룹이 정당하게 받아야할 기술 사용료를 낮게 책정하는 수법으로 해외법인이 본사에 지불해야하는 금액을 제대로 지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한국 본사도 세금을 탈루 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과소 계상된 사용료는 약 1,000억 원 규모로 알려졌으며 이에 대해 수백억 원 대의 세금 추징이 예상되고 있다.

국세청은 효성그룹의 베트남 법인뿐 만 아니라 다른 국가의 현지 생산법인 역시 동일한 수법의 탈루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세청은 이와는 별개로 효성그룹 오너 일가의 변호사 비용 대납 및 회장 사저 설비 설치 등에 회삿돈 수백억 원을 유용한 사실을 적발하고 세무조사를 벌여왔다.

▲효성 로고.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