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지배구조] 신동빈 회장 장남 日 롯데 입사...'3세 경영' 가시화?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10.20 21:20:21
  • 댓글 0
ⓒ롯데지주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남 신유열 씨 일본 롯데 입사 소식이 알려지면서 롯데 3세 경영도 부상하고 있다. 

20일 재계 등에 따르면 장남 유열 씨는 최근 일본 한 롯데 계열사에 입사, 근무하고 있다. 신유열 씨 이력은 아버지 신동빈 회장과 크게 닮아 있어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신동빈 회장은 일본 아오야마 가쿠인대 졸업 후 컬럼비아대 경영학 석사 과정을 거쳤다. 이어 노무라증권 런던지점, 일본 롯데상사 재직 후 1990년 호남석유화학에 입사했다. 

유열 씨도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 미국 컬럼비아대 경영학 석사를 밟고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등에서 근무하다가 이번에 일본 롯데에 들어간 것이다. 아버지 이력에 비춰보면 이제 한국 롯데 입사만 남은 것이다. 

이에 따라 롯데가 3세 경영 준비에 들어갔다는 해석과 함께 조만간 유열 씨가 한국 롯데 재직 수순을 밟을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단지 유열 씨는 한국 국적 취득을 위해 국적 회복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본, 한국 이중국적이던 신동빈 회장이 일본 국적을 포기했던 것과는 상당히 다른 상황이다. 

아예 3세 경영을 논하기엔 시기상조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신동주·동빈 형제 간 경영권 분쟁이 매듭지어진 지 최근이고 유열 씨는 한일 양국 롯데 계열사 지분도 없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