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환경 기관 단체
층간소음 10건 중 7건 유아·어린이 발생환경부, 이달부터 어린이 대상 ‘맞춤형 예절교실’ 운영
  • 설유경 기자
  • 승인 2015.05.11 16:17:00
  • 댓글 0
[SR타임스 설유경 기자]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층간소음 원인의 70% 이상이 유아나 어린이에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에서 2012년 3월 개소 이후 2015년 3월까지 접수된 1만1144건의 층간소음 갈등 사례를 분석한 결과, 아이들이 뛰거나 걷는 소리가 7977건(71.6%)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망치질 482건(4.3%), 가구소리 346건(3.1%), TV 등 가전제품 311건(2.8%)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층간 소음 예방 교육을 운영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달부터 수도권 소재의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50곳(교육인원 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층간소음 사전예방 교육인 ‘어린이 맞춤형 층간소음 예절교실’을 진행한다. 또 문화센터, 도서관, 종합사회복지관 등 10곳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예절교실은 교육 연령별로 맞춤 제작한 층간소음 교육용 교보재를 활용하여 층간소음의 발생원인과 문제점, 생활수칙 등을 쉽게 설명하고 층간소음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층간소음에 대한 아이들의 흥미와 관심을 갖게 하도록 뽀로로, 뽀잉 등 인기캐릭터가 등장하는 층간소음 동영상 시청 교육을 마련한다.
 
또한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자연스럽게 생활예절을 익힐 수 있도록 층간소음 보드게임 놀이, 그림퍼즐 맞추기, 아래층 아저씨·아주머니에게 그림엽서 쓰기 등의 교육이 진행된다.
 
아울러 층간소음 저감 물품을 직접 만들어 보는 층간소음 저감 슬리퍼, 의자, 양말 만들기 등의 시간도 마련된다.
 
환경부는 교육신청을 하지 못한 부모나 교사들이 직접 교육할 수 있도록 ‘어린이 맞춤형 층간소음 예절교실’에 사용한 교보재를 환경부 누리집(www.me.go.kr)과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공개하고 내년부터는 교육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설유경 기자  deasimmm@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