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6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오피니언 칼럼 오승건시인의 사물놀이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삶과 죽음의 동거
  • 오승건
  • 승인 2019.11.27 08:10:00
  • 댓글 0
▲삶과 죽음의 동거ⓒ오승건
▲새를 위한 둥지 하우스ⓒ오승건
▲천년 연립 주택ⓒ오승건

[SR(에스알)타임스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삶과 죽음의 동거

 

소설(小雪) 즈음 초겨울 햇살이

압독국(押督國) 사람들의 무덤을 비춘다

백년 전 씨앗 하나가

고분(古墳) 위에 날아오더니 자수성가해

둥지 하우스 터전을 새에게 나눠 준다

1500년 전에 죽어도 해마다 살아난다

봄이면 눈을 뜨는 거목(巨木)의 연두초록한 이파리와

눈이 초롱초록한 새 가족과 한 집에서 살아간다

죽어도 산 자를 스맛폰에 담는 그는

죽은 자인가, 산 자인가

오승건  osk114@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