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22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공정운영 기관 단체
세습 관행에 면죄부 주나? 명성교회 부자세습 사실상 허용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9.09.27 01:33:57
  • 댓글 1
▲명성교회 부자세습 사실상 허용ⓒ방송화면 캡쳐

 

-세습 관행에 면죄부 주나?  명성교회 부자세습 사실상 허용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이 2년 이상 논란을 벌여 온 등록 교인 10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명성교회 부자(父子) 목사의 목회직 세습을 사실상 인정했다.

수습안에는 명성교회 설립자인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가 위임목사직을 맡는 것을 2021년부터 허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예장 통합 교단은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제104회 정기총회 마지막 날인 2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명성교회 수습안'을 의결했다.

거수로 진행한 표결에서 참석 총대 1천204명 가운데 920명(76.4%)이 찬성표를 던졌다.

격론 속에 시작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 정기 총회에서 나흘간의 논의 끝에 교단은 명성교회 부자 세습을 사실상 인정했다.

명성교회가 위임목사 청빙을 2021년 이후 할 수 있도록 하되, 김하나 목사를 청빙할 경우 2017년 위임식으로 모든 절차를 갈음하도록 했다.

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은 이 같은 내용의 명성교회 사태 수습안을 참석 총대 76%의 찬성으로 의결했으며, 수습안은 나아가 누구든 교회법과 국가법에 의해 이의제기를 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명성교회 세습 찬성 교인 중 한 사람은  "명성교회 계승 청빙은 교단 헌법적으로 볼 때 적법합니다. 재심은 교단 헌법 123조에 의하면 책벌일 때만 가능하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세습에 반대하는 기독교계 시민단체들은 이번 결정이 세습을 금지한 교단 헌법 취지를 왜곡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정상규 교회개혁 평신도행동연대 실행위원은  "어떤 명분이 있다고 한들, 세상 사람들도 동의하지 못하는 세습을 과연 해야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 굉장히 회의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기독교계 시민단체가 지난 2013년부터 4년 반 동안 세습 관련 제보를 받은 결과 전국 143개 교회에서 대물림이나 변칙 세습을 신고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결정이 기독교계의 변칙적 목회직 세습 움직임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강요셉 2019-09-27 01:54:39

    기독교인으로 개독교라 불려도 반박할수가 없다고 인정합니다. 돈의 힘에 통합교단이 굴복했군요. 김삼환과 그 아들 김하나님... 통합교단은 개독이라불려도 반박하지 마세요. 당신들 총회가 개독짓을 하는데 어떻게 개독이 아니라고 반박하겠습니까? 그러고도 김하나님은 예수님뜻대로 살자고 설교하지요. 통합교단은 하나님과 한국교회를 돈앞에서 무릎꿇린 더러운 교단이되었습니다. 앞으로 통합교단은 기독교로 여기지 않겠습니다. 돈을 섬기는 개독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