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1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노동
[SR노동] "노동계 9570원 vs 경영계 8185원" 내년 최저임금 접점 찾을까?
  • 류재정 기자
  • 승인 2019.07.10 23:09:38
  • 댓글 0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9570원 vs 경영계 8185원

-내년 '최저임금' 논의 본격화됐다...사측 "8185원" vs. 노측 "9570원"

-노동계 9570원 vs 경영계 8185원…내년 최저임금 수정안 제시

 

[SR(에스알)타임스 류재정 기자] 9570원(+14.6%)이냐? 8185원(-2.0%)이냐?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최종 담판에 돌입한 10일 노사 양측이 내년도 최저임금 수정안을 제출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을 얼마로 결정할지에 관한 심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번 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의 1차 수정안을 냈다. 당초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은 노동계는 1만원(19.8% 인상), 경영계는 8000원(4.2% 삭감)이었다.

내년도 최저임금안으로 10일 사용자 측은 8185원을, 근로자 측은 9570원을 각각 내놨다. 이달 초 양 측이 낸 최초 제시안(사측 8000원, 근로자측 1만원)을 수정한 금액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수정안으로 9570원(14.6% 인상)을 제출했다. 최초 요구안에서 430원 낮춘 금액으로, 월 노동시간 209시간을 적용한 월 환산액은 200만130원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수정안이 비혼 단신 노동자 생계비(201만4955원)에 가까운 금액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용자위원들이 내놓은 수정안은 8185원(2.0% 삭감)이었다. 최초 요구안보다 185원 올린 금액이지만, 최저임금 삭감 입장은 유지했다.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8350원이다.

양측 격차는 2000원(최초요구안)에서 1385원(수정안)으로 줄었다. 최초 제시안에서 물러선 수정안을 냈지만 여전히 격차가 큰 만큼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노사 양측의 수정안에도 불구하고 현격한 입장 차이가 이어짐에 따라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들이 나서야 한다. 공익위원들은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양측 합의를 유도하게 된다.

류재정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