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2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포커스/해외SR
[SR 포커스] 재산 4억이 많아서 “반성한다”는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 우태영
  • 승인 2019.04.10 11:13:32
  • 댓글 3
▲문형배 후보자가 4억도 안되는 재산 때문에 반성하고 있다고 말하자 백 혜련의원이 기가 차다는 듯 멋적게 웃고 있다ⓒ국회방송 화면 캡처

- 문형배 후보자 “결혼할 때 평균인의 삶에서 벗어나지 않아야 되겠다 생각”

[SR(에스알)타임스 우태영 편집위원]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사위의 인사청문회가 4월9일 진행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천한 헌법재판관 후보인만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문 후보자를 옹호하는 입장인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비판하는 입장이었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방불케 하는 여야의원들의 질의는 문 후보자의 재산이 공개되면서 반전을 이루었다.

오후에 있었던 백혜련 의원의 질의와 문형배 후보자의 답변은 다음과 같다.

 

= "헌법재판관들 재산이 평균 20억원쯤 되는데 후보자 재산은 6억7,545만원입니다. 헌법재판관이 되면 가장 적은 재산을 가진 헌법재판관이 되실텐데 27년간 법관을 했는데, 너무 과소한 거 아닙니까? 뭐 특별한 이유라도 있습니까?"

= "제가 결혼할 때 다짐한 게 있습니다. 평균인의 삶에서 벗어나지 않아야 되겠다 생각했습니다. 최근 통계를 봤는데 (우리나라) 가구당 평균재산이 한 3억원 남짓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제 재산은 한 4억 조금 못되는데요."

= "신고하신 6억7천이 아니고요?"

= "그건 아버님 재산이 (포함된 것이)고요. 제 재산은 4억이 안됩니다. 평균재산을 좀 넘어선거 같아서 제가 좀 반성하고 있습니다."

 

법관을 27년간 지내고 법원장까지 지낸 문형배 후보자가 4억원도 안되는 재산도 많다고 반성한다고 하자 의원들 사이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백 의원도 기가 찬 듯 멋적게 웃으며 “청문회를 하는 저희들이 오히려 좀 죄송한 느낌입니다”하고 말했다.

 

문형배 후보자는 공직 생활이 끝나더라도 영리를 위한 변호사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하였다.

한참 후에 박지원 의원이 다시 질의를 하면서 “거듭 후보자의 도덕성에 대해서 존경을 표합니다”하고 말하자 문 후보자는 “부끄럽습니다”라고 답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공직자의 가장 중요한 덕목을 묻는 질문에는 ‘겸손함’이라고 답했다. 겸손함이 몸에 밴듯한 답변이었다.

 

우태영  wootaiyoung@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태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강부장 2019-04-20 10:10:35

    존경합니다   삭제

    • 강창호 2019-04-14 21:59:16

      이런 분이 공직에 계셔야 합니다.
      이런 분이라면 누가 반대 하겠습니까?
      절로 존경할 수 밖에요...
      판결에 수긍할 수 밖에요...   삭제

      • 진성 2019-04-12 15:27:01

        국회의원님들! 많이 부끄러웠겠습니다 그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공직자에게 청렴보다 더 높은 가치가 있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