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5.21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새상품] ‘신형 쏘나타’ 브랜드강화 “택시출시 안한다”...사전계약 1만대 돌파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3.17 11:33:17
  • 댓글 0
▲신형 소나타  ⓒ현대자동차

- 혁신성 및 합리적 가격 인기 요인

- 기존모델 대비 월평균 판매량 2배 계약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대수가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자동차(정몽구 이원희 하언태)는 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영업점을 통해 1만203대의 신형 쏘나타 예약 건이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에 약 2,000대씩 계약된 것으로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달 평균 판매대수 5,487대보다 거의 두 배나 많은 실적을 단 5일 만에 달성한 것이다.

특히 전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지난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5년 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한 것이어서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인 7세대 쏘나타(프로젝트명 LF)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젊은 세대 비중이 월등히 높아졌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고객 비중은 무려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고객 비중 38%보다 무려 10.9%나 높아졌다.

또한 개인고객 중에서 20대 비중은 14%로 집계돼 7세대 쏘나타(LF) 5.3% 대비 8.7%가 높아졌다.

법인보다 젊은 개인고객 비중이 높아진 것에 대해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량의 근간을 완전히 바꾸고,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화하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인상을 최소화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혜택을 늘렸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이었던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고급차에서 볼 수 있었던 ‘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신형 쏘나타 엔트리 트림(시작모델) ‘스마트’의 판매가격을 2,346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쏘나타 뉴 라이즈’ 엔트리 트림 ‘스타일’(2,219만원)보다 127만원 높은 것으로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한 점, 차세대 파워트레인과 3세대 플랫폼 적용을 고려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주로 고급차에 적용됐던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의 첨단 편의사양과 함께 ‘ISG시스템’과 ‘파워 차일드 락’까지 기본화했다.

신형 쏘나타 전체 가격은 ▲스마트 2,346만원~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원~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원~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원~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원~3,3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 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아울러 신형 쏘나타는 공유개념을 강화해 운전자를 포함해 최대 4명에게 스마트폰으로 차량 출입과 시동을 걸 수 있는 ‘현대 디지털 키’를 제공한다. 또한 사용자별 맞춤형 서비스인 ‘개인화 프로필’ 기능은 나만의 자동차로 차량을 설정하고 운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본인의 스마트폰 디지털 키로 문을 열면 해당 스마트폰 사용자가 설정한 차량설정으로 자동으로 변경되는 기능이다.

자동 변경되는 설정은 시트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홈화면 위젯, 휴대폰 설정), 클러스터(연비 단위 설정 등), 공조 등이다.

신형 쏘나타에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폰 연동 첨단 신기술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주행영상기록장치인 ‘빌트인 캠(Built-in Cam)’에도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넣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디지털 키로 다른 사람과 자동차 공유의 편리함을 누리는 동시에 공유를 하면서도 개인화 프로필 기능을 통해 자신만의 자동차 설정을 유지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또한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하이테크 신기술은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진화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과 연동된 첨단 사양과 함께 파격적인 내외장 디자인에 대한 호평은 이미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하는 신형 쏘나타의 스마트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택시 모델은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