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14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포커스/해외SR
[SR포커스]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원대 비자금 의혹에 대해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8.10.10 15:46:18
  • 댓글 1
▲ⓒ방송화면 캡쳐

-'PD수첩' 800억 비자금 의혹 제기에 명성교회 "법적대응"

-MBC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원대 비자금 의혹 제기

-법원, PD수첩 ‘명성교회 세습·비자금 논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PD수첩팀 "명성교회, 아직도 충격적 제보 남아있어"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MBC TV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이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과 800억원 비자금 의혹방송에 대해 명성교회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에서 'PD수첩'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10일 명성교회 측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 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PD수첩-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에서는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명성교회의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PD수첩'에서는 헌금이 연간 400억 원에 달하는 명성교회의 재정을 담당했던 박 모 장로가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이 사건으로 인해 아무도 몰랐던 비자금 800억 원의 존재가 그의 죽음으로 세상에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PD수첩'은 비자금의 출처를 쫓던 도중 "김삼환 목사의 생일과 명절 등에 김 목사에게 수천만 원의 헌금이 전달됐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또 명성교회가 보유하고 있는 전국의 부동산이 공시지가 1600억 원 상당에 달한다는 내용까지 PD수첩이 방송하면서 논란은 커졌다.

교회 측은 보유 부동산에 대해서는 "특정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소유임에도 이를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하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명성교회 측은 방송 전 “PD수첩의 내용은 허위의 사실이다. 그 내용이 방송되면 명예 등이 심각하게 훼손된다”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법원은 “PD수첩이 ‘비자금’이라 표현하는 돈은 조성 경위, 목적, 규모, 구체적 사용처, 관리실태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며 “채권자들이 사회에서 갖는 영향력을 고려하면 이 돈에 대한 언론의 문제 제기가 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 신청 모두를 기각했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주현 2018-10-10 16:00:56

    종교가 사회에 사랑을 환원하는 역활을
    해야 하는데
    마치 기업처럼 운영되는것
    정말 모범이 되지 않죠~~

    하나님의 기업이 맞긴하지만~~
    하나님도 아들에게 기업을 물려주시니까요
    하지만 돈은 청렴하게 쓰여져야 하겠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