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21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인터넷유머
[SR인터넷유머] 마누라를 위한 서비스
  • SR타임스
  • 승인 2018.10.09 07:40:15
  • 댓글 0

마누라를 위한 서비스 


회사 동기 조 대리, 김 대리, 박 대리가 퇴근 후 함께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누다가 부부관계를 가진 후 아내에게 어떤 방법으로 서비스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 대리: “나는 사랑이 끝나면 아내를 그대로 꼭 끌어안고 잠들 때까지 다독거리며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지. 그러면 아내는 내 품에서 편안하게 잠이 든다네.”

김 대리: “나는 사랑이 끝나면 곧바로 베이비오일을 가져다가 아내의 온몸에 골고루 바르고 부드럽게 마사지를 해 주지. 그러면 아내가 매우 좋아한다네.”


예의를 아는 남자 

두 동기의 말을 듣고 박 대리는 ‘씨익∼’ 웃으며 힘찬 목소리로 말했다.

박 대리: “내 차례인가? 난 자네들하고는 조금 다르지. 나는 아내가 일을 끝내고 목이 말라 냉장고로 가서 문을 열고 허리를 굽히는 순간, 뒤쫓아가 뒤에서 두 번째 일을 시작한다네. 그러면 아내가 매우 좋아하더라고!”  

두 여성이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여성 A: “너 사귀던 그 남자 어떻게 됐니?”  

여성 B: “아∼ 그 남자! 얼마 전에 헤어졌어.”  

여성 A: “아니, 왜?”  

여성 B: “응. 걔는 신사가 아니었어. 글쎄 며칠 전에 그애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차를 인적이 뜸한 곳에 세우더니 갑자기 내 허벅지를 손으로 더듬지 뭐니….”

여성 A: “상당히 적극적인 사람이구나. 그냥 내버려 두지 뭘 그러니?”

그러자 그 친구 펄쩍 뛰며 하는 말.  

“그런 말 하지 마. 우리집 가정 교육이 얼마나 엄격한데. 예의를 아는 남자라면 허벅지에서 시작하는 게 아니라 가슴에서부터 시작해야 하는 거야.”

 

[SR(에스알)타임스 SR타임스 ]


SR타임스  deasimmm@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R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