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환경 기관 단체
민관, 그린카드 이용 고객과 함께 친환경 후원금 조성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롯데마트-미래숲 업무협약
  • 장세규 기자
  • 승인 2014.07.03 09:09:00
  • 댓글 0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친환경 소비활동으로 조성된 후원금을 탄소상쇄 조림사업에 활용하기 위해 롯데마트·(사)미래숲과 함께 서울시 송파구 롯데마트 본사에서 3일 업무 협약식을 체결한다.

 

2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정부와 기업, 민간단체가 협력하여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친환경 행사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협약으로 소비자가 롯데마트에서 그린카드를 이용해 구매한 친환경 제품의 판매액 가운데 5%가 탄소를 줄이기 위한 나무심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협약을 통해 탄소상쇄 조림사업 전반을 총괄하고 국민의 친환경소비 확산을 장려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3년간 약 3억 원의 후원금을 조성할 계획이며 국민의 참여를 이끌기 위해 상품권과 친환경 제품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10여 년 간 중국에서 사막화 방지와 황사 예방을 위한 나무심기 활동을 전개했던 미래숲은 탄소상쇄 숲 조성을 위한 국내외 최적의 장소 확보와 나무심기 행사의 진행을 맡기로 했다.

 

이번 탄소상쇄 조림사업에는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난해부터 신용카드 종이영수증 미출력을 통해 조성한 환경 후원금도 포함될 예정이다.

 

기술원 친환경생활실 이동욱 실장은 “민·관이 함께 마련한 이번 행사는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장세규 기자  veritas@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