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5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자체의 SR 영남
[지자체의 SR] 부산시, ‘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개최 확정
  • 김종섭 기자
  • 승인 2022.05.20 13:29:28
  • 댓글 0
▲부산시는 지난 19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11개국 38명으로 구성된 ‘WADA 이사회’에서 핀란드 탐페레 등 경쟁국 도시들을 압도적인 득표로 제치고 ‘2025년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를 유치했다 ⓒ부산광역시

[SRT(에스알 타임스) 김종섭 기자] ‘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가 2025년 11월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지난 19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11개국 38명으로 구성된 ‘WADA 이사회’에서 핀란드 탐페레 등 경쟁국 도시들을 압도적인 득표로 제치고 ‘2025년 세계도핑방지기구(이하 WADA) 총회’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WADA 총회는 1999년 스위스 로잔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2019년까지 총 5차례가 열린 가운데 유럽에서 4차례, 아프리카에서 1차례 개최됐으며, 2025년 총회를 부산에서 유치함에 따라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개최하게 됐다.

이번 2025년 총회 유치는 국제회의 개최라는 부가가치 창출뿐만 아니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부산시에 대한 전 세계의 홍보 효과는 금액으로 환산하기 어려울 정도다.

또한, 이번 이사회에서도 유럽연합, 유럽평의회 국가들이 핀란드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불리한 조건에서 일구어낸 성과다.

시는 그동안 부산관광공사, 벡스코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도핑방지위원회(이하 KADA)와 협력하여 발로 뛰는 유치 활동을 펼쳤다.

시는 KADA와 함께 유치위원회를 발족하여 장인화 부산광역시체육회장을 유치위원장으로 추대하고,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을 유치위원으로 위촉하여 득표 활동에서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

이번 WADA이사회에서 열린 제안서 발표에서도 돋보이는 구성으로 이목을 잡았다. 박은하 부산시 국제관계대사가 직접 제안서를 발표했으며, 뒤이어 아시아패럴림픽위원회 이정민 선수가 공정한 가치 실현을 위한 선수로서의 다짐과 가치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약속이 WADA 이사회에 참석한 위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특히, 박은하 부산시 국제관계대사는 37년간의 외교관 생활을 통해 쌓은 네트워크로 한국 주재 각국 대사들을 일일이 찾아 부산을 지지하여 줄 것을 호소했으며 부산시 주재 각국 명예영사들도 부산 홍보에 힘을 보탰다.

그리고 이번 WADA 이사회가 열린 이집트 카이로 메리어트 매나 하우스 호텔은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서 결코 잊을 수 없는 장소로, 바로 1943년 한국이 자유롭고 독립된 나라가 될 것임을 선언한 카이로 회담이 열린 유서 깊은 곳이다.

부산은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의 마지막 보루로서 끝까지 우리 대한민국을 지켜내었고, 근대사에서는 대한민국 경제의 초석을 쌓아 지금의 눈부신 대한민국을 만들어 낸 도시로, 부산시가 카이로에서 WADA 총회를 유치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023년 세계장애인대회,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이어 이번 총회까지 유치에 성공하면서 국제 스포츠계를 선도하는 중심도시로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라며, “내년에 개최지 선정을 앞둔 2030세계박람회를 반드시 유치하고, 2025년 세계도핑방지기구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부산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종섭 기자  newsbreak@nate.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