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6.25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아파트 전셋값 71억 최고가 나왔다…전세시장 불안 확산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5.10 09:19:37
  • 댓글 0
▲ⓒPIXABAY

-브레넨청담, 3.3㎡당 보증금 1억671만원 기록

-"갱신계약과 신규계약 가격차 점점 벌어져"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역대 최고 아파트 전셋값 기록이 나왔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BRUNNEN)청담 전용면적 219.96㎡는 지난 2월19일 보증금 71억원(5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전국을 통틀어 역대 최고 금액이다.

종전 최고거래가는 50억원으로 2018년 11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전용 271.38㎡에서 나온 기록이었다. 

브레넨청담의 3.3㎡당 보증금은 1억671만원으로, 아파트 보증금이 평당 1억원을 넘긴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브르넨청담은 2019년 6월 준공했으며 지상 지하 3층~7층, 8가구 규모로 조성됐다. 3개의 침실과 4개의 욕실을 갖춘 1∼3층의 삼중 복층 구조로 설계된 최고급 아파트다.

주변에는 청담초 청담중 청담고가 있고 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과 청담동 명품거리를 도보로 갈 수 있다. 성수대교 청담대교 올림픽대로 진입도 수월해 서울 어디든 이동이 수월하다.

지난해 7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를 5% 이내에서 올려야만 하는 갱신 계약과 가격 상한 제한을 받지 않는 신규 계약 간의가격 차이는 점차 확대됐다. 이에 전세 보증금도 역대 최고액을 경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목할 점은 앞으로 전세 시장 불안 요인이 많다는 것이다.

5월 첫째 주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0.02%에서 0.03%로  다시 상승 폭을 소폭 확대했다. 강남권에서는 재건축을 앞둔 단지 등에서 약 4000가구가 올해 안에 이주를 앞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오는 2~4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만 가구가 안되는 점도 전셋값을 자극할 요인"이라며 "전월세신고제가내달 시행되면서 세원 노출을 우려하는 민감 임대사업자들이 공급을 줄일 수 있는 것 또한 전셋값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