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5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효성첨단소재, 생물다양성 보전에 앞장…국립생태원과 업무협약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5.19 15:14:37
  • 댓글 0
ⓒ효성첨단소재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효성첨단소재는 18일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업무협약서에는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이 서로 협업하여 생태환경 보전과 자연보호 문화 확산 활동들을 발굴하고 함께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두 기관은 첫 협력 사업으로 전주시와 함께 '전주물꼬리풀' 보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전주물꼬리풀'을 전주지역에 식재하는 내용이다.

1912년 처음 발견된 전주의 지명을 따서 이름 붙여진 ‘전주물꼬리풀’은 환경파괴로 자생지가 사라져 한때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제주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이 발견돼 전주에 이식해 복원을 진행했다.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는 "미래세대를 위한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생물다양성 보존 및 증진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이에 동참하고자 한다"며 "생태 복원의 최일선에서 힘쓰고 있는 국립생태원과 효성첨단소재가 함께하게 돼 뜻 깊다"고 말했다.

19일에는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월22일)'을 기념해 효성첨단소재 임직원들이 인천 영종도 용유해변을 찾아 반려해변 정화활동에 나섰다. 올해 국내에서 진행되는 반려해변 활동 중 첫 사례다.

1986년 미국 텍사스에서 시작된 민간주도 사업인 반려해변 프로그램은 일정 구간의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돌보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하고 있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생물다양성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올해부터 생물다양성 보전과 관련된 활동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임직원들의 인식제고를 위해 주기적으로 교육과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각 사업장에서는 한강 플로깅, 반려해변 정화활동, 멸종위기종 살리기, 생태교란종 제거 등 다양한 CSR활동들을 펼칠 예정이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