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5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SR삼라만상
[SR건강칼럼] 사랑니발치, 어떤 때 하고 어떤 때 안 해도 될까
  • 김강열 대표원장
  • 승인 2021.02.17 13:32:58
  • 댓글 0
▲ⓒ수원 퍼스티지치과 김강열 대표원장

 

제3대구치, 즉 사랑니는 그 이름과 달리 많은 불편함을 주는 치아로 악명이 높다. 사랑니의 대부분은 입안에서 가장 늦게 나고 가장 안쪽에 자리 잡으며 정상적인 방향으로 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정상적인 방향으로 나고 잘 관리되는 사랑니는 뺄 필요가 없지만 좋은 방향으로 나더라 하더라도 입안 가장 안쪽에 있어 썩거나 붓지 않게 관리하기가 어렵다.

 

사랑니는 무조건 발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랑니도 있다. 분명한 것은 해가 되는 사랑니는 일찍 빼는 것이 다른 치아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 일부만 자라 염증을 일으키는 사랑니나 자라난 방향이 좋지 않은 사랑니, 앞 치아를 망가뜨릴 수 있는 사랑니, 관리가 되지 않은 썩은 사랑니 등이 이에 해당된다.

 

그에 반해 완전히 잇몸뼈에 묻혀있거나 정상적인 방향으로 나서 썩지 않고 관리가 잘되는 사랑니는 굳이 발치를 하지 않아도 된다.

 

만일 해가 되는 사랑니를 제때 발치 하지 않으면 반복적인 염증으로 붓거나 통증이 발생될 수 있다. 누워 있어서 씹는 기능을 못하는 쓸모 없는 사랑니 때문에 앞 치아에 이상이 생길 수도 있다. 가장 안쪽에 있어 양치를 잘하기 어려워 충치가 생기거나 염증이 발생될 수도 있는데 이 염증을 그대로 방치하면 염증이 목 깊은 곳으로 퍼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사랑니 발치 시에는 제대로 난 사랑니조차 잇몸뼈에 단단히 박혀 있거나 뿌리가 심하게 휘어 있는 경우도 있기에 경험 많은 치과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만일 매복 사랑니 발치의 경우 잇몸을 절개한 후 잇몸뼈를 제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일단 사랑니가 체크되면 평소보다 더 세심한 구강관리는 필수이며,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치과를 찾아 상태점검과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인지 확인하길 바란다. <수원 퍼스티지치과 김강열 대표원장>

김강열 대표원장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열 대표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