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사회공헌 산업
[사회공헌] 26개국 60명 대학생 '세계 물 문제 해결방안' 토론오비맥주 후원 ‘아·태 대학생 물 의회’ ... 전 지구적인 물 환경 고민-대안 모색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7.08.17 17:03:45
  • 댓글 0
오비맥주 김승오 부장이 전문가 초청 프로그램에 민간 기업 대표로 참가, 친환경 물 자원관리 및 지속가능한 물 이용 방안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SR타임스 조인숙 기자] 세계 26개국 60명의 대학생들이 세계 물 문제 해결방안을 토론하는 ‘아시아·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가 열렸다.

오비맥주(대표 김도훈)는 14일부터 17일까지 경남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열린 ‘제 6회 아시아·태평양 물 의회’에 참가해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친환경 물 처리 기술 등을 공유했다고 17일 밝혔다.

환경부와 사단법인 한국물포럼이 주최하고 오비맥주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한국을 포함한 중국, 인도, 베트남,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26개국 60명의 대학생들이 각 나라를 대표해 전 지구적인 물 환경 문제를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60명의 대학생들이 함께 모여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행사에 참가한 각국 대학생들은 △기후변화 관련 재난 대비 △물, 위생과 건강 △지표수와 지하수의 효과적 사용 △통합적 도시와 폐수관리 등 세부 주제별로 심화 토론을 벌이고 ‘대학생 물 선언문’을 작성, 채택했다.

오비맥주는 공장의 물 공정 책임자가 전문가 초청 프로그램에 민간 기업 대표로 참가해 물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선진 물 처리 기술과 물 관리 모범 사례, 물 절약 및 재사용 기술 등을 소개하고, 대학생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물 이용 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도 가졌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물 지킴이 환경 캠페인 일환으로 미래 사회의 주역인 청년들에게 물 문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후원하게 됐다”며 “오비맥주는 물을 핵심 원료로 사용하는 기업으로서 물과 관련된 교육과 환경보전 활동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숙 기자  insookcho7@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