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5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자체의 SR 영남
[지자체의 SR] 가스공사·지역난방공사 직원 징계 5년간 242건
  • 김종섭 기자
  • 승인 2022.09.28 15:57:24
  • 댓글 0
▲박수영 의원(국민의힘,부산남구갑) ⓒ박수영 의원실

[SRT(에스알 타임스) 김종섭 기자]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공직기강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민의힘 박수영 국회의원(부산남구갑)이 가스공사와 지역난방공사로부터 입수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두 공사의 총 징계 건수는 242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두 공사에서 발생한 하청업체로부터의 금품·향응 수수 등을 원인으로 한 청렴의무 위반은 30건, 사내 폭행·괴롭힘·성희롱·음주운전 등 품위유지 위반 건은 47건이다.

가스공사에서 발생한 징계는 ‘17년 49건, ’18년 52건, ‘19년 23건, ’20년 11건, ‘21년 36건, ’22년 20건으로 5년간 총 191건으로 이 중 중징계(정직, 파면, 해임) 건은 43건이었다.

지역난방공사의 경우 ‘17년 3건, ’18년 3건, ‘19년 4건, ’20년 14건, ‘21년 21건 ’22년 6건으로 총 51건 발생하였으며 중징계는 11건이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5년간 징계 건수가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직원 징계 현황’에 나타난 29건의 청렴의무 위반 사유를 살펴보면, 하청업체나 관련 업체로부터의 향응 수수, 사택 · 공사 물품 구매 시 배임, 법인카드 사적 유용 등 사건이 발생했다.

또한 113건의 성실의무 위반 중 안전 관리 부실, 저장탱크 가스 누출 사고, 배관 피복손상 사고 은폐, 부적정한 해외 자문 계약, 업무 태만으로 인한 공사 이익 훼손 사례가 있었다. 품위유지 위반 34건 중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 음주운전 등의 문제도 다수 포함됐다.

한편, 지역난방공사의 ‘징계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 수수로 인한 청렴의무 위반, 교육훈련비 수취 후 제3자 양도 · 미승인 전기차 충전 · 법인카드 사적 유용 등의 성실의무 위반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함께 직원에 대한 반복적 폭행 , 강제추행, 음주운전 등의 문제로 인한 품위유지 의무 위반 건도 다수 존재했다.

박수영 의원은 “지난 5년간 각 공사에서 적발된 금품·향응수수 문제만 31건에 이르며, 가장 심각한 수준의 징계인 해임 및 파면이 두 공사에서 22건이나 발생한 것은 공사의 공직기강이 심각히 훼손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지난 문재인 정권 5년간 부정부패에 무뎌진 공사의 철저한 내부성찰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종섭 기자  newsbreak@nate.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