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태광그룹, 이임용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06.17 17:11:24
  • 댓글 0
▲고 이임용 태광그룹 창업주. ⓒ태광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산업을 일으켜 국가의 재화를 늘리면 그것이 곧 애국이다.”(이임용 태광그룹 창업주)

태광그룹은 지난 16일 창업주인 일주(一洲) 이임용 회장의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내실경영을 몸소 실천한 창업주의 뜻을 받들어 간소한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임직원 대상으로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기념영상과 지난 2016년에 출간한 경영철학서인 ‘큰 일꾼 일주, 큰 빛 태광’의 저자 특강을 줌으로 진행했다.

오는 10월에는 태광산업 창립기념일에 맞춰 일주 기념서적이 발간될 예정이다. 올해 7월말 포항공과대학 수학연구소(PMI)에서는 일주 탄생을 기념한 국제심포지엄도 진행한다.

이 회장은 1921년 5월 7일 경상북도 영일군에서 태어났다. 1950년 10월 부인인 이선애 여사와 모직물을 생산하는 동양실업의 지분을 인수하면서 섬유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1954년 부산 문현동에서 태광산업사를 설립해 1961년 태광산업사를 자본금 1억환의 주식회사로 출범시켰다.

태광산업은 국내 최초로 아크릴섬유(1967년)와 스판덱스(1979년)를 생산했다. 이어 아크릴, 폴리에스터, 스판덱스, 나일론 등 모든 화학섬유를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섬유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회장은 1990년대에 이르러 더 큰 도약을 위해 석유화학 분야에 진출한다. 1995년 울산에 석유화학 제1공장(PTA생산)에 이어 1997년 석유화학 2·3공장을 각각 준공함으로써 국내 최초로 섬유·석유화학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했다.

이 회장은 “교육은 나라의 미래를 여는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일주·세화학원은 이 회장이 학교 설립 비용을 출연해 1977년 설립한 학교법인이다. 법인 설립 이후에도 사재 102억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올해로 설립 31주년을 맞았다. 초대 이사장인 이 회장은 국가 사회 발전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자신의 사재를 출현해 1990년 일주재단을 설립했다. 아무런 대가 없이 베풀라는 재단의 설립취지인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철학을 유지하기 위해 지난 30년 동안 다방면의 공익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일주재단은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사업과 장애가족 교육지원, 문화예술사업의 발전 등을 위해 지금까지 총 518억원 규모의 공익사업을 펼쳤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고인의 ‘산업보국’과 ‘부국강병’에 대한 신념을 바탕으로 한국경제발전에 많은 헌신을 했던 희생과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