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현대건설, 행복공간 컨셉의 ‘2021 H 시리즈’ 개발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5.28 14:58:15
  • 댓글 0
▲ H 웰컴현관. ⓒ현대건설

- H 시리즈 행복공간 컨셉으로 새롭게 선봬

- '집의 본질에 충실하자'는 의미로 세 가지 테마 개발 예정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현대건설은 자사 주거혁신상품인 H 시리즈(SERIES)를 코로나 시대를 겪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전하는 위로와 행복 공간 컨셉으로 새롭게 개발한다고 28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8년부터 시대별 트렌드와 고객 니즈를 반영해 H SERIES를 개발했다. 매년 초 국내외 트렌드를 분석, 트렌드 세미나를 개최하고 신주거 상품 테마를 발굴했다. 내부 전문가 집단의 협업을 통해 시공·기술·품질 검토를 거쳐 최종안을 분양 프로젝트에 적용하고 있다.

작년에는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비대면과 위생, 건강 테마에 집중했고 올해는 코로나 시대를 겪으며 피로감과 우울함이 쌓인 고객들에게 위로와 여유, 기분 전환의 행복을 주는 공간 만들기를 최우선 목적으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H시리즈는 ‘나와 가족에게 행복을 주는 집의 본질에 충실해보자’는 컨셉으로 세 가지 테마 구성이다. 테마별로 ▲각자가 행복한 집 ▲기분 좋은 흐름이 있는 집 ▲수고와 시간을 절약하는 집이다.

▲ H 마스터룸. ⓒ현대건설

‘각자가 행복한 집’에서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공간과 시간을 존중되는 공간 구획을 제안한다. 휴식과 수납활동이 구분되는 ‘H 마스터룸’, 부모와 자녀의 거실이 구분되는 ‘H 더블리빙’, 가장 사적인 공간인 토일렛(양변기) 공간을 분리하는 ‘H 토일렛’이 적용된다. 또 재택근무와 성인들의 학습 트렌드에 맞춰 커뮤니티에 성인의 학습·업무공간 ‘H B(Business)스퀘어’도 개발 예정이다.

‘기분 좋은 흐름이 있는 집’은 단독 주택과 한옥에서 느낄 수 있는 시간과 바람의 흐름이 있는 집을 아파트에서 구현하고자 했다. 이 테마의 첫 번째 아이템 ‘H 웰컴현관’에서는 이미 당사에서 H클린현관(2018), H드레스현관(2020) 등 여러 차례 다룬바 있는 ‘현관’ 공간에 대해 조명한다.

먼저 택배를 쌓아두고, 뜯고, 분리수거를 정리하는 등의 활동도 가능하도록 충분한 면적을 계획해 넓게 바람이 통하는 마당과 같은 공간이 되도록 한다. 이에 거주자의 취향에 따라 접객 및 과외공간, 공방, 식물을 가꾸는 공간 등으로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해진다.

‘H 썬바스(가칭)’는 햇빛이 드는 욕실 계획이다. 기존에 안쪽에 위치하던 부부욕실을 전면으로 이동하여 바람과 햇빛이 통하는 공간으로 계획, 호텔같은 휴식과 놀이공간으로 제공한다.

▲ H 캐비닛 주방.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또 ‘수고와 시간을 절약하는 집’에서는 특별히 집안일의 수고로움을 덜어드리기 위한 기획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워라벨이 정착되고 업무 등 의무적인 일 외에 자신만의 시간이 중요해지는 시대에 집안일에 드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평면옵션을 제안한다.

최근에는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등 주방 및 생활가전에서 취향대로 고르는 디자인 가전 트렌드가 각곽받는 가운데 ‘H캐비닛 주방’은 요리시간은 줄이고 즐기는 시간은 길게 갖고자 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옵션이다.

현대건설은 “기존에는 넓은 주방이 선호됐으나 최근에는 주방 자체보다는 식자재와 늘어나는 주방가전을 배치할 공간이 중요해지고 가족의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식탁공간이 중시된다”며 “캐비닛 주방은 주방 조리공간은 컴팩트하게 갖추고 창가에 아늑한 식탁공간 설치 및 주방가전의 수납장을 넓게 계획하는 것이 핵심 포인트”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H 런드리’에서는 세탁/건조 공간을 새로운 공간에 조닝하는 평면옵션 아이템으로 런드리 공간을 드레스룸이나 욕실과 연계하여 동선을 줄이고 가사업무 효율을 높였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시대 트렌드를 반영하여 공간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고 기술과 감성이 융합된 공간 상품을 개발해 소비자가 행복한 삶의 공간을 조성하고 품격을 높이고자 한다”며 “지속적인 상품개발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면서 주거문화를 선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