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2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국민 78% "한일 관계 개선 정부가 적극 나서야"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5.25 11:00:00
  • 댓글 0
▲협력적 관계 구축을 위한 한일 정부의 노력 필요 여부 ⓒ한경연

- 한경연, 한일 관계에 대한 양국 국민 인식조사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한국과 일본 국민들 중 상당수는 얼어붙은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 정부가 직접 노력해줄 것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이 지난달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한일 양국 국민 1,431명(한국 714명, 일본 717명)을 대상으로 '한일 관계에 대한 인식 및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한국 국민의 78.0%와 일본 국민의 64.7%는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가 향후 협력적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협력해 나가야 할 분야에 대해서는 한국 국민들은 ▲역사문제 공동연구(23.5%) ▲통상·무역분야(21.7%) ▲문화·관광 교류사업(20.4%) 순으로 답변했으며, 일본 국민들은 ▲문화·관광 교류사업(23.2%) ▲통상·무역분야(21.0%) ▲군사·안보 분야(17.2%)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양국 교류가 정상화되면, 한국 국민의 58.4%와 일본 국민의 28.3%가 여행지로 상대국을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양국 국민 모두 상대국을 ▲1순위 여행지(한국 국민 응답: 24.2%, 일본 국민 응답 : 19.7%) 보다는 ▲2~4순위 여행지(한국 국민 응답: 68.6%, 일본 국민 응답 : 60.1%)로 선택했다.

지난해 아베 총리가 사임하고 스가 총리가 새롭게 취임하면서, 한일 관계 변화에 관심이 쏠렸다. 스가 총리 취임 이후 한일 관계 변화에 대해 한국 국민들의 64.7%, 일본 국민들의 68.3%는 ‘변화 없다’고 응답했으며, 개선되었다는 응답은 한일 양국 모두 5.6%에 불과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한일 간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한국 국민의 49.7%, 일본 국민의 63.7%는 ‘향후 미국의 노력으로 양국 관계가 개선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개선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은 한국 국민이 44.3%, 일본 국민이 25.6%로, 한국 국민들이 미국의 중재 노력에 대해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시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국민들은 한일 갈등의 가장 큰 부작용으로 '양국 국민 간 불신 증대(韓: 29.3%, 日: 28.0%)’를 꼽았다. 한국 국민들은 이어 ▲한일 간 교역 위축(22.2%) ▲주요 소재·부품에 대한 공급 불확실성 확대(12.3%) ▲한일 간 민간 문화 교류 위축(12.3%) 순으로 응답했다. 

일본 국민들 역시 ▲한일 간 교역 위축(16.2%)을 두 번째로 꼽았고, 이어 ▲중국 등 제3자 수혜 가능성(12.9%) ▲한미일 군사동맹 약화에 따른 안보우려 증대(12.5%) 순으로 응답했다. 

상대국에 대한 호감도는 한일 양국 모두 낮은 편이었다. 한일 국민은 상대국에 대해 ‘중립적(한국 국민 응답 : 35.2%, 일본 국민 응답 : 37.0%)’이라고 가장 많이 답했지만, ‘비호감 응답’이 ‘호감 응답’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한국 국민은 일본에 대해 ‘호감 또는 매우 호감’이라고 답한 비율이 16.7%에 불과했으나, ‘비호감 또는 매우 비호감’이라고 답한 비율은 48.1%에 달했다. 일본 국민 역시 한국에 대해 ‘호감 또는 매우 호감’ 응답이 20.2%인 것에 비해 ‘비호감 또는 매우 비호감’ 응답은 42.8%로 두 배 이상 높았다.

한경연은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담에서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양국 정부는 국민들의 염원에 귀 기울여 협력적 관계 구축에 전향적으로 나서줄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