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6.25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분양 수요 높은 주거단지…후속 상가도 '흥행'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5.11 09:28:12
  • 댓글 0
▲ 세종 리체스힐 측면 투시도. ⓒ금호건설

입지·고정수요·배후수요·미래가치 등 검증 마쳐 안정성 우수

- 단지내 상가, 입주민 고정수요와 유동인구 동시 확보 장점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아파트, 오피스텔 등 분양이 흥행한 단지에서 후속으로 선보이는 단지내 상가들도 우수한 분양 성적을 거두고 있다.

주거단지의 분양 흥행으로 이미 수요자들에게 입지 및 미래가치가 한 차례 검증을 마친대다 향후 입주민을 고정수요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정성이 부각된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분양에 흥행한 주거단지 내 상가가 빠르게 완판되고 있는 모습이다.

현대건설이 최근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에 공급한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오피스텔 단지 내 상가 ‘힐스 에비뉴 장안 센트럴’도 분양을 시작한지 2일 만에 모든 점포의 계약이 완료됐다. 지난 3~4일간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청약모집 결과 369실에 2228명이 지원하면서 평균 6.04대 1를 기록했다.

또 지난 4월 울산 남구에 공급된 상업시설 ‘울산 뉴시티 에일린의 뜰 1차’ 단지 내 상가는 계약 시작 하루 만에 완판됐다. 전 타입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한 아파트에 이어 후속 분양한 상가 역시 수요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난해 12월과 6월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단지 내 상가와 ‘듀류 센트레빌 더시티’ 단지 내 상가 앞서 분양한 주거단지의 인기에 힘입어 단기간 내 완판됐다.

한 상가 분양 전문가는 “최근 상가시장이 코로나 19등으로 타격을 받고 있지만 대단지 배후수요를 두고 있는 단지 내 상가들은 단기간에 완판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라며 “특히 앞서 분양한 주거단지가 분양에 흥행할 경우 입지와 분양가, 상품성이 검증된 만큼 후속으로 분양하는 단지 내 상가에도 많은 투자수요가 몰린다”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분양이 흥행한 단지에서 후속으로 선보이는 단지내 상가들이 잇따라 선보일예정이다.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는 세종시 6-3생활권 H2블록, H3블록에 ‘리체스힐’을 5월 분양할 예정이다 올해 초 세종시 역대 최고 경쟁률로 성황리에 완판된 총 1,567세대의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주상복합 상가이다.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의 1,567세대 입주민 고정수요와 약 1만2,000여 세대의 주거중심지역의 배후수요, 그리고 문화공원(예정)∙학세권∙BRT정류장이 대로변에 위치해 유동인구 확보에 유리한게 특징이다. 

DL이앤씨(디엘이앤씨)는 경기도 파주시 운정3신도시 A27블록에 위치한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단지 내 상가의 공개 입찰을 오는 5월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9월에 분양한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은 전주택형 순위내 마감한데 이어 단기간 내 완판 됐다.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단지 내 상가는 지상 1~2층, 16개 호실로 1,010세대의 대단지 아파트의 고정수요를 갖추고 있으며 운정3지구의 첫 입점 단지내상가로 인한 선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7월 입정이 예정돼 낙찰 후 얼마 되지 않아 바로 임대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포스코건설은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1공구 B3블록에서 대규모 주상복합 상업시설 ‘아크베이 스트리트’를 분양 중이다. 아파트 및 오피스텔 1030세대로 구성된 ‘더샵 송도아크베이’ 단지 내 상가로 지난 4월 청약을 받은 결과 255실 모집에 총 6만8653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최고 61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상 1~3층, 총 167실 규모로 조성되며 상가 앞 인공해변, 수변테크, 공원 등이 들어서는 송도워터프런트가 조성될 예정으로 호수 전망이 가능하도록 수변 친화적으로 점포를 배치할 계획이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