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재계] 삼성家, 故이건희 회장 상속세 중 2조 납부…"신용 대출로 수천억 마련"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1.04.30 15:41:19
  • 댓글 0
▲故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SRT(에스알 타임스) 정우성 기자]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12조원에 달하는 상속세 중 2조원을 납부했다. 이 회장 유족들은 수년 간 상속세를 나눠서 납부하는 '연부연납'을 신청했다. 상속세 중 일부는 신용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이 내야할 상속세는 주식 등에 관하여 11조366억원 이며 용인 에버랜드 일대 토지 등 부동산에 대한 세액을 합치면 1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30일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유족들은 약 4000억원을 은행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상속세 1차 납부 마감시한이기도 하다.

관할은 용산세무서다. 세무당국은 “개인 정보에 해당돼 원칙상 상속세 납부세액 및 납부 확인 등 과세 내역 일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유족들은 앞으로 5회에 걸쳐 10조원 가량을 더 납부해 상속세 납세 의무를 마칠 전망이다. 여기에는 연 이자 1.2%가 붙는다.

정우성 기자  wooseongcheong@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