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실적] 삼성전기, 1분기 영업익 '작년 2배'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1.04.28 15:02:21
  • 댓글 0
ⓒ픽사베이

[SRT(에스알 타임스) 정우성 기자] 삼성전기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기대비 및 전년동기대비 성장했다.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와 카메라 모듈이 호조를 보인 결과다.

삼성전기(대표 경계현)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2021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3719억원과 3315억원으로 집계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3.7% 전년동기대비 11.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31.2% 전년동기대비 99.4% 성장했다.

비대면 수요 증가로 소형·고용량 정보기술(IT)용 MLCC와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늘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자동차 시장 수요 회복에 따른 전장용 MLCC와 전략 거래선용 고사양 카메라 모듈 공급 확대가 전반적인 실적 개선을 뒷받침했다.

올해는 스마트폰, PC 등 IT 기기의 수요 회복세가 이어지고 자동차 시장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MLCC 및 고성능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늘어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안정적인 공급 능력을 확보하는 한편 고사양 카메라 모듈 판매도 확대해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삼성전기

더존비즈온은 1분기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758억 원, 영업이익 175억 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5%, 영업이익은 7.4% 증가한 실적이며 영업이익률은 23.1%를 기록했다.

더존비즈온은 26분기 연속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상승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클라우드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53.8%의 성장률을 보였다. 비대면 업무환경 확산에 따라 WEHAGO 매출이 812%로 대폭 증가하며 클라우드 사업 매출을 이끌었다. 

확장형 ERP 사업은 DEWS(개발자동화 도구) 등 신기술 적용으로 제품 경쟁력이 강화되며 전년 동기와 비교해 5.7% 성장할 수 있었다. 그룹웨어 사업도 19.1% 성장하며 실적을 뒷받침했다.

단, 코로나 19가 장기화하면서 내부적으로 일부 프로젝트 진행이 늦춰지고, 외부적으로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부지원사업이 프로세스 변경과 진행 지연으로 일정이 연기되면서 예년보다는 성장률이 다소 주춤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안정적인 성장을 통한 실적 개선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어서 예년의 두 자릿수 성장이 유지될 전망이라고 더존비즈온은 설명했다. 

2021년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신청분이 2분기부터 본격 승인되며 WEHAGO의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코로나 19 상황 개선으로 IT 투자 심리가 회복될 경우 ERP 프로젝트 진행률 가속화와 신규 수주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스탠더드 ERP와 그룹웨어를 융합한 신제품 ‘Amaranth 10’ 출시를 앞두고 있고, 1분기부터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한 매출채권유동화 사업의 서비스 확대 등 신사업 전개에 따른 새로운 매출과 수익 창출도 기대된다.

ⓒ더존비즈온

정우성 기자  wooseongcheong@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