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초대석&CEO
[SR CEO] 故이건희 회장 상속세만 12조…미술품 2만점 기증·병원 1조 기부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1.04.28 11:07:32
  • 댓글 0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SRT(에스알 타임스) 정우성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마지막 가는 길은 한국 경제를 이끈 거인다운 모습으로 남게 됐다. 유족들이 사상 최고 수준의 상속세를 납부하는 동시에 의료 공헌과 미술품 기증 등의 사회 환원을 실천하기로 한 것이다.

◆의료 공헌·미술품 기증·상속세 12조 이상… '사회환원' 실천

국가경제 기여, 인간 존중, 기부문화 확산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역설한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한 취지로, 유족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회환원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라고 삼성 측은 밝혔다.

이 회장은 평소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사회가 우리에게 기대하고 있는 이상으로 봉사와 헌신을 적극 전개할 것",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기업의 사명", "문화유산을 모으고 보존하는 일은 인류 문화의 미래를 위한 시대적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와의 '공존공영' 의지를 담아 삼성의 각종 사회공헌 사업을 주도했다.

◆감염병 대응에 7,000억 기부…전문병원 건립·연구지원

유족들은 코로나19로 전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인류의 최대 위협으로 부상한 감염병에 대응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7,0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5,000억원은 한국 최초의 감염병 전문병원인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에 사용될 예정이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일반/중환자/고도 음압병상, 음압수술실, 생물안전 검사실 등 첨단 설비까지 갖춘 150병상 규모의 세계적인 수준의 병원으로 건립될 계획이다.

2,000억원은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최첨단 연구소 건축 및 필요 설비 구축, 감염병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제반 연구 지원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금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출연된 후, 관련 기관들이 협의해 감염병전문병원과 연구소의 건립 및 운영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암·희귀질환 어린이 지원에 3,000억원 투입

유족들은 소아암·희귀질환에 걸려 고통을 겪으면서도 비싼 치료비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3,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10년간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들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환아를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치료, 항암 치료, 희귀질환 신약 치료 등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백혈병/림프종 등 13종류의 소아암 환아 지원에 1,500억원, 크론병 등 14종류의 희귀질환 환아들을 위해 600억원을 지원한다.

향후 10년 동안 소아암 환아 1만2,000여명, 희귀질환 환아 5,000여명 등 총 1만7,000여명이 도움을 받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증상 치료를 위한 지원에 그치지 않고 소아암, 희귀질환 임상연구 및 치료제 연구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도 9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족들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 환자 지원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대와 외부 의료진이 고르게 참여하는 위원회는 전국의 모든 어린이 환자들이 각 지역에 위치한 병원에서 편하게 검사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어린이병원의 사업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전국에서 접수를 받아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어린이 환자를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개인소장 미술품 1만1,000여건, 2만3,000여점…"국민 품으로"

국보 등 지정문화재가 다수 포함된 이 회장 소유 고미술품과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총 1만1,000여건, 2만3,000여점이 국립기관 등에 기증된다.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 고려 불화 <천수관음 보살도>(보물 2015호) 등 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 보물 46건)을 비롯해 국내에 유일한 문화재 또는 최고(最古) 유물과 고서, 고지도 등 개인 소장 고미술품 2만 1,600여점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이중섭의 <황소>,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등 한국 근대 미술 대표작가들의 작품 및 사료적 가치가 높은 작가들의 미술품과 드로잉 등 근대 미술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할 예정이다.

한국 근대 미술에 큰 족적을 남긴 작가들의 작품 중 일부는 광주시립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대구미술관 등 작가 연고지의 지자체 미술관과 이중섭미술관, 박수근미술관 등 작가 미술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국민들이 국내에서도 서양 미술의 수작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 및 샤갈, 피카소, 르누아르, 고갱, 피사로 등의 작품도 기증하기로 했다.

삼성은 "지정문화재 등이 이번과 같이 대규모로 국가에 기증되는 것은 전례가 없어 국내 문화자산 보존은 물론 국민의 문화 향유권 제고 및 미술사 연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 회장 소유 <인왕제색도>는 국립박물관에 기증된다. ⓒ위키백과

상속세 12조원 이상… 세계적으로도 역대 최고 수준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을 상속세로 납부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도 역대 최고 수준의 상속세 납부액이다. 지난해 우리 정부의 상속세 세입 규모의 3~4배 수준에 달하는 금액이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올해 4월부터 5년간 6차례에 걸쳐 상속세를 분납할 계획이다. 유족들은 "세금 납부는 국민의 당연한 의무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삼성

◆'사회적 책임' 유지 따라 사회환원 지속 전개

유족들은 생전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 노력'을 거듭 강조한 이 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로 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관계사들이 기존에 진행하고 있는 사업 외에도 다양한 사회공헌 방안을 추진해 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창업이념을 실천하고, '새로운 삼성'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상속세 납부와 사회환원 계획은 갑자기 결정된 게 아니라 그동안 면면히 이어져온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성 기자  wooseongcheong@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삼성, 11조원 상속세 그룹 지배구조 재편 주목 icon[SR주간브리핑] 이건희 회장 상속세 '11조+α'·시중은행, 점포 통폐합 '속도' icon[SR공정운영]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상속세, 11조원+α…‘역대 최고’ icon호암 이병철 33주기 추도식…이재용, “선대회장 참업이념 계승·발전시키자” icon[SR주간브리핑]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건설사 실적 '명암' icon故 이건희 회장, 반도체 사업장 ‘마지막 출근’…수원 선산서 영면 icon‘재계의 큰 별’ 故 이건희 발인…수원서 영면 icon인추협 "고(故) 이건희 회장은 훌륭한 경제인이자 애국자였다" 애도 성명 icon[SR경제&라이프] 아시아개발은행, 올해 한국 성장률 3.5%로 상향 icon[SR실적] 1분기 영업익 SK하이닉스 1.3조…삼성SDI 1,332억원 icon[SR전자] 나무가, '3D 센싱 카메라' 삼성 ‘비스포크 제트봇 AI’에 공급한다 icon[SR새상품] 디지캡, 비대면 교육 서비스 '학원용 스마트언택트' 출시 icon[SR통신IT] 하나기술, 110억원 규모 각형 2차전지 조립·화성 공정 장비 공급 계약 체결 icon[SR게임] 메가존클라우드,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부회장사 가입 icon[SR스타트업] 케어랩스-바비톡 물적 분할…100% 자회사 독립법인으로 icon[SR특징주] 휴마시스 주가↑..."코로나 키트 국내 출시" icon[SR건설부동산] 삼성물산, “이재용·이부진·이서현 각 120만주씩 상속” icon[SR CEO] 한국무역정보통신 새 사장에 차영환 전 국무조정실 2차장 icon[SR경제&라이프] 재벌가 주식부자 판도 변화…삼성家 1~4위 싹쓸이 icon[SR경제&라이프] 유산 상속 마무리 삼성 지배구조 icon[SR재계] 이건희 회장이 송현동에 지으려던 미술관…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원조 '리움' icon[SR시사] 지자체, '이건희 미술관' 유치 경쟁…저마다 이유 물어보니 icon[SR문화] '이건희 미술관' 수도권 들어설까…계속되는 '논란' icon[SR산업] “이건희 기증관 건립…후보지는 서울 용산과 송현동 압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