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해태제과 "'타코야끼볼' 초도물량 2주만에 완판
  • 장세규 기자
  • 승인 2016.03.10 12:10:00
  • 댓글 0
247687_67530_1440.jpg
▲ 사진=해태제과
 
[SR타임스 장세규 기자]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10일 최근 출시한 타코야끼볼이 출시 이후 2주(2월22일~3월5일)만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 중 판매된 물량은 4만500박스로 60만봉지가 넘는다. 신제품의 경우 초도 물량은 통상 2개월 정도다. 판매금액으로는 월 5억원 수준이다.
 
출시 후 2개월은 신제품에 대한 시장의 반응에 따라 마케팅과 생산계획을 짜는 기간으로 운용된다. 때문에 2개월치 초도물량이 2주만에 완전 소진되는 건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게 해태제과 측 설명이다.
 
해태제과는 원재료 수급을 서둘러 오는 18일부터 제품을 24시간 생산키로 결정했다. 월 30억 가량 규모로 타코야끼볼이 두번째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제품인지도가 떨어지는 출시 첫 달부터 히트제품의 기준인 월 10억원을 돌파하기는 여간 해서 쉽지 않다"며 "24시간 생산에 따라 공급량은 6배로 늘겠지만 지금의 추세라면 품귀현상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세규 기자  veritas@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