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쇼핑 지원금 100억원" 롯데홈쇼핑, 내달 2일까지 초대형 쇼핑 행사 '광클절' 개최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1.04.19 16:38:20
  • 댓글 0
ⓒ롯데홈쇼핑

[SRT(에스알 타임스) 이호영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이달 23일부터 내달 2일까지 열흘 간 100억원 쇼핑 지원금과 함께 2500개 브랜드, 5000억원 물량을 할인 판매하는 초대형 쇼핑 행사 '광클절'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광클절'은 업계 최대 규모로 진행하고 있는 롯데홈쇼핑 대표 쇼핑 행사다. 지난해 e커머스업계에서나 진행했던 대규모 할인 행사를 홈쇼핑업계에서 처음 시도하며 화제를 모았다. 

누적 주문 200만건 이상, 매출(주문 금액 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74% 이상 신장했다. 유료회원제 '엘클럽' 가입자도 약 4배 증가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합리적인 쇼핑을 제안하고자 기획하게 됐다. 

물량 규모, 쇼핑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홍보 모델로 트로트 가수 송가인을 발탁해 30초 분량의 로고송을 제작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6일 최초 공개해 행사 시작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송가인의 콘서트 영상을 담은 영화 '송가인 더 드라마'도 롯데홈쇼핑 모바일앱을 통해 16일부터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행사 기간엔 '광클 지원금' 100억원을 제공한다. 매일 선착순 10만명에게 1만원 상당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쿠폰은 5만원 이상 주문하면 1매씩 사용할 수 있다. 카드 할인 최대 10%, 엘클럽 회원에게는 일반 고객 100배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행사 기간 중 구입 고객 대상으로 매일 추첨을 통해 '제주아트빌라스 숙박권(10명)', '벨리곰 에코백(5000명)'을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카테고리 별로 유명 브랜드 특가전을 대폭 확대했다. LBL·라우렐·조르쥬레쉬 등 '단독 패션 브랜드'를 비롯해 '리바이스 썸머 특집', 구찌·버버리 등 명품 브랜드 시즌 상품을 업계 최저가 구성에 선보이는 '이태리 명품 대전'. 골프 의류를 합리적인 구성에 선보이는 '썬데이 굿샷 원데이' 등 다양한 패션 특집방송을 선보인다. 

가전은 '삼성전자', '다이슨' 등 유명 가전 브랜드 특가전을 비롯해 신일 서큘레이터, 딤채 김치냉장고를 업계 처음 최대 50% 할인가에 판매하는 '계절가전 초특가전'을 진행한다. 

H&B 상품은 유명 브랜드 마크스팩만 모아 '마스크 라이벌전'을 진행하고 가정의 달을 맞아 자체 건강식품 브랜드 '데일리 밸런스'와 '고디바', '해운대 암소갈비' 등 유명 맛집 상품을 특별 구성으로 선보인다. 

어린이날 특집으로 '닌텐도 스위치'를 단독 혜택으로 선보인다. 롯데면세점과 롯데시네마 등 계열사와 연계한 상품을 소개하는 '온에어 롯데 데이'도 진행한다.

TV 프로그램은 '최유라쇼', '엘쇼', '영스타일' 등 대표 프로그램을 전년 대비 편성 시간을 2배 가량 확대해 26시간 동안 광클절 특집으로 꾸민다. 

모바일에서는 MZ세대를 겨냥한 IT기기와 프렌차이즈 쿠폰 등을 구성한 '광클딜', '광클데이' 등 타임 특가를 진행한다. 또 광클절을 기념해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자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와 무신사까지 제휴 채널을 확대한다. 행사 기간 이베이·쿠팡 등 제휴 채널에서 광클절 기획전을 진행, 롯데홈쇼핑 상품 구입 시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윤지환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최근 유통업계 화두가 최저가 전쟁인 만큼 파격적인 쇼핑 혜택은 물론 차별화 상품으로 기획한 초대형 쇼핑행사 '광클절'을 지난해 이어 올해도 개최하게 됐다"며 "고객 폭발적인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카테고리별 유명 브랜드 특가전도 진행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희망을 전하고 침체된 국내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