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6.23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1분기 서울 부동산 매수 40% '2030세대'…'노·도·강' 몰려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4.19 10:54:19
  • 댓글 0
▲ⓒpixabay

-올해 1분기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 37.1%…"서울 진입 수요 확대" 

-40세 미만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노·도·강’서 66.4% 차지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19일 부동산 정보업체 따르면 서울 부동산 매매시장 주 수요층으로 40세 미만 연령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소재 집합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이 40%에 육박했다. 그에 비해 40~59세 매수 비중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 2021년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연령별 비중 ⓒ직방

올해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매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의 연령별 비중은 ▲40세 미만 37.1% ▲40~59세 46.9% ▲60세 이상 16.0%로 조사됐다.

또 같은 기간 서울 집합건물 매수 중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전체의 36.7%로 조사됐다. 이 중 ▲40세 미만 61.2% ▲40~59세 24.5% ▲60세 이상 15.5%를 차지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증가하며 신규 부동산 시장 진입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40세 미만의 경우 2015년 1분기 60.7% 이후 처음으로 6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 2021년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첫 부동산 구입 연령별 비중 ⓒ직방

40세 미만 집합건물 매수자 중 생애 첫 부동산 구입비중은 지난 1분기에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이 66.4%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매수가격 부담이 적은 지역에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이 59.1%, 강남 3구 54.0%로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 이전과 달리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40세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입비중이 증가하는 양상이 나타났다”며 “입지가 우수해 가치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첫 부동산 구입 지역으로 적극적인 매수움직임을 보였다”고 말했다.

2021년 1분기 서울 권역별 집합건물을 매수한 40세 미만 매수인 비중은 마·용·성이 39.3%로 가장 높고, 노·도·강 39.0%, 그 외 서울 37.1%, 강남 3구 34.2%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 증가추세가 이어졌으나 노·도·강을 제외하고 2021년 1분기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은 2019년 3분기부터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강남 3구도 30% 이상으로 늘어났다. 마용성은 2020년 4분기 46.2%까지 증가했다. 40세미만 매수수요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서울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019년 3분기부터 40세미만 연령층의 서울 집합건물 매수비중이 증가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40세미만의 연령특성상 절반 이상은 첫 부동산구입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 수요가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저렴한 지역에서 첫 부동산구입 이후 가격이 높은 지역으로 단계적 이동의 형태에서 첫 구입 자체를 고가 지역에서 시작하는 수요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인구구성상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40세미만 연령층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시장의 호황의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부동산 상품의 특성이 재구매 기간이 긴 특성을 가지고 있어 예비수요 층인 40세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